김두진 - 걸작

2012.12.13 ▶ 2013.01.16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서울 종로구 소격동 66번지

Map

초대일시ㅣ 2012-12-13 18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김두진

    낙원에서의 추방 digital painting, 80x120cm, 2012

  • 작품 썸네일

    김두진

    세상의 기원 digital painting, 200x150cm, 2012

  • 작품 썸네일

    김두진

    Ken Moody and Robert Sherman digital painting, 150x200cm, 2012

  • 작품 썸네일

    김두진

    아담과 이브 digital painting, 150x200cm, 2012

  • 작품 썸네일

    김두진

    아주 평범한 커플 performance art, 30mins, 2012

  • Press Release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김두진은 초기의 회화작업을 넘어서 설치와 영상 등 다양한 형식을 아우르는 작가로 성장하였다. 지속해서 발전하는 매체에 관심을 기울여온 그는 결국 3D 그래픽이라는 현대의 새로운 매체를 자신의 작품에 끌어들이기에 이른다. 3D 그래픽으로 작업하여 인쇄한 그의 작품은 회화, 조각, 사진, 영상, 그 모든 형식과 닮아 있지만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 이러한 관점에서 그의 표현 방식은 관객들에게 다소 모호하게 다가온다. 하지만 지금까지 오랫동안 존재해 왔던 통속적인 영역들에 속하지 않을 뿐, 3D 그래픽은 분명 하나의 장르로서의 명확한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 작가의 표현방식에서 보여지는 이러한 존재의 낯섦과 소속의 모호함은 자신의 삶을 비롯한 작품 전체에서 뿜어져 나온다.

    김두진은 유럽의 고전 명화 속 인물들의 피부를 벗기고 그 안의 뼈대를 상상하여 3D 그래픽으로 구현한다. 현대미술의 홍수 속에 마르셸 뒤샹, 앤디 워홀, 제프 쿤스 등 수많은 작가들이 ‘차용과 변용’이라는 이름 아래 명화를 패러디한 작품을 선보여 왔다. 이들 역시 나름의 명분을 지니고 있음에도 항상 그 의의보다는 해학적 양상이 두드러졌었다. 반면, 김두진의 차용은 그 동안 행해졌던 그 어떠한 패러디보다도 명확한 주제의식을 띠고 있다. 작품 안에서 신체와 정체성, 정신과 육체와의 관계, 또한 그 속에서 파생되어 나오는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에 관한 주제를 연구하는 작가에게 명화 속 인물들은 더없이 좋은 재료이다.
    명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극적인 요소의 강조를 위해 과장된 몸짓과 표정으로 묘사되어 있지만 그 본 바탕은 평범한 인간의 모습과 감정을 기초로 한다. 신화는 삶, 죽음, 사랑, 갈등과 같은 인간 삶의 통속적인 이야기들에 살을 붙여 매혹적으로 발전시킨 형태이다. 즉, 인간 존재와 서로간의 관계를 반영하는 사회적 통념의 집약이라 할 수 있다. 김두진의 작업은 명화가 담고 있는 이러한 통념들을 걷어내는 데서 시작된다.

    외피를 걷어내는 과정에서 인물들은 피부뿐 아니라 그 정체성까지 상실한다. 뼈대만 남은 신체는 성별, 인종, 외모, 신분, 그 어떤 외형적 상태도 가늠할 수 없는 본질적인 모습으로 관객들 앞에 선다. 신체의 자세, 몸가짐, 움직임을 단서로 인물을 파악하려 하지만 명확히 식별할 수는 없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귀스타브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 마사치오의 <낙원에서의 추방>, 유명 사진작가 로버트 메이플 도프의 에서 차용하여 재현하였다. 사실주의 작가로 잘 알려진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은 여성의 음부를 사실적으로 묘사해 여성의 상징으로서의 자궁을 연상하게 한다. 김두진은 쿠르베의 그림에서 살을 걷어내고 뼈만 보여줌으로써 기존 원작의 에로틱한 모습과 성의 구분을 동시에 배제시킨다. 동성애자 사진가로 유명한 메이플 도프의 을 차용한 작품에서도 역시 원작에서 살을 제거하여 두 개의 두개골만 보여줌으로써 인종과 성차적 특징이 모두 제거되었다. 작가는 이렇게 작품을 통해 다양한 정체성이 존재함에도 공공연히 행해지는 가시적 요소에 따른 구분과 편견에 반발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아주 평범한 커플>이라는 제목의 행위예술(performance art)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작품에서 김두진은 일반적인 두 남성을 삼각형의 벤치 위에 제시한다. 이들은 미리 주어진 대본에 따라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이라는 주제에 대해 배우 스스로가 느끼는 감정을 몸짓이나 눈빛으로 표현한다. 마주선 두 남성 사이에 흐르는 애틋한 기류에 관객은 거부감을 가질 수도, 혹은 자연스럽다고 느낄 수도 있다. 작가는 서로 다른 관점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는 관객들의 반응을 관찰하고자 하며, 그 반응들에 대한 시시비비를 가리기 보다는 대중이 무관심하거나 배타적인 수많은 정체성들 또한 세상에 존재함을 이야기하려 한다.
    이렇게 모든 요소가 하나의 맥락으로 엮어져 ‘정체성의 모호함’이라는 명확한 주제적 정체성을 나타내고 있는 김두진의 이번 전시는 ‘매우 훌륭한 작품’ 혹은 ‘우스꽝스럽거나 유별나서 시선을 끄는 사물이나 사람’이라는 이중적 뜻의 <傑作>이라는 전시 타이틀에서도 그 모호함을 드러내고 있다.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전시제목김두진 - 걸작

    전시기간2012.12.13(목) - 2013.01.16(수)

    참여작가 김두진

    초대일시2012-12-13 18pm

    관람시간10:00am~18:30pm 일요일 11am - 6pm

    휴관일월요일

    장르미디어와 공연예술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Gallery Sun Contemporary (서울 종로구 소격동 66번지)

    연락처02-720-5789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Gallery Sun Contempora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Serge Bloch & Mireille Vautier < Unexpected Encounters - 우연한 마주침 >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2013.04.12 ~ 2013.05.05

  • 작품 썸네일

    신선미 - 개미요정 다시 만나다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2013.03.14 ~ 2013.04.07

  • 작품 썸네일

    고명근 - 환상공간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2013.01.12 ~ 2013.02.10

  • 작품 썸네일

    김두진 - 걸작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2012.12.13 ~ 2013.01.16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시간여행 속에 담긴 민족적 혼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17.11.15 ~ 2017.11.20

  • 작품 썸네일

    왕의 정원庭園

    포스코미술관

    2017.10.12 ~ 2017.11.21

  • 작품 썸네일

    Friendly Banter 친절한 농담

    살롱 아터테인

    2017.11.03 ~ 2017.11.21

  • 작품 썸네일

    When Two Galaxies Merge

    아뜰리에 에르메스

    2017.09.08 ~ 2017.11.22

  • 작품 썸네일

    순간의 연속 – A Series of Moments

    한원미술관

    2017.10.19 ~ 2017.11.22

  • 작품 썸네일

    이유있는 낙서

    미부아트센터

    2017.11.04 ~ 2017.11.22

  • 작품 썸네일

    발생하는 풍경 (Scenery that occurs)

    갤러리 조선

    2017.09.07 ~ 2017.11.23

  • 작품 썸네일

    김철우전-길 위에서 그리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017.11.14 ~ 2017.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