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강자: 마지막 여행은 달에 가고 싶다

2018.01.31 ▶ 2018.02.25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종로구 북촌로5길 84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8년 01월 30일 화요일 02:00pm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정강자

    빠른 템포로 춤추는 여자 Woman Dancing in Rapid Tempo 2015, Oil on canvas, 162 x 130.3 cm

  • 작품 썸네일

    정강자

    사하라 The Sahara 1989, Oil on canvas, 162.2 x 130.3 cm

  • 작품 썸네일

    정강자

    정강자_홍익대학교 회화과 4학년 실습실에서 1966_고 정강자 유족 제공

  • 작품 썸네일

    정강자

    환생 The Rebirth 1985, Oil on canvas, 161 x 260 cm

  • Press Release

    《마지막 여행은 달에 가고 싶다》는 2017년 7월 별세한 故정강자의 타계 이후 첫 번째 회고전이다. 작고 1년 전부터 계획되어 온 이번 개인전은 삼청동 개관 이후 처음으로 아라리오갤러리 천안과 서울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정강자의 50여년간의 화업을 조망함으로써 격동적이었던 한국의 역사를 관통했던 한 여성 예술가의 열정과 애환의 경로를 되짚어보고자 한다.

    정강자는 1942년생으로 홍익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해 1967년 《청년작가연립전》으로 한국화단에 등단했다. 강력한 군사정권과 이데올로기가 대립했던 1960-1970년대에 ‘신전(新展)’과 ‘제4집단’의 동인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조형적 실험으로써 사회적 발언을 시도했다. 예술가의 신체와 행위를 이용해 현실정치를 작품의 맥락으로 도입하는 방식은 기성관념을 향한 도전이자 사회체제에 대한 반성의 발로이기도 했다. 하지만, 신체를 활용한 모든 활동에 정부의 제재가 심화하기 시작했던 1970년, 첫 번째 개인전 《무체전(無體展)》의 강제철거를 계기로 작품활동을 중단해야만 했고, 이후 가족과 함께 싱가포르로 이주해 10여년간 한국 미술계를 떠나 있었다. 여성의 몸을 당당하게 작품의 중심으로 위치시켜 한 개인으로서의 주체성을 확보하고자 했지만 한계에 부딪쳤던 것이다.

    《마지막 여행은 달에 가고 싶다》는 정강자의 초창기 작품과 사회적 편견을 극복하기 위한 그의 끈질긴 예술혼이 투영된 작품 60여점을 소개한다. 1960년대 작가의 사회적 문제의식과 주체정신은 1981년 귀국 후 전념했던 회화에서의 조형적 실험으로 이어졌다. 작가의 강렬한 의지는 그가 처했던 소외를 이겨낼 수 있었던 자극제이자 고된 투병생활에도 캔버스 앞에 서게 했던 원동력이 되었다. 특히, 반원을 활용해 화면을 힘차게 채워나가는 최근 15년간의 작업은 신체를 통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것에 대한 관심이 추상적이고 초월적인 형태를 통해 인간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되어 가는 것을 보여준다. “그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무한의 자유공간, 그곳에서 나만의 방식으로 펼쳐가는 상상들”로 자신을 해방하고자 했던 것이다.

    아라리오갤러리는 이번 회고전을 위해 정강자의 작업세계를 총체적으로 조명할 수 있는 작품을 한 자리에 모았다. 천안에서는 대형 회화작품을 포함해 바틱(batik) 작업, 조각, 소품을 전시하고, 서울에서는 시기별 대표 작품을 선정했다. 작업의 흐름을 탐색하다 보면 평생을 한없이 살아가려 했던 작가의 집념, 그리고 여성이자 예술가로서 짊어지고 가야 했던 쓸쓸함을 느껴볼 수 있다. 작가의 일생을 정리하는 이번 전시를 통해 삶과 예술의 의미에 대해 성찰하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 아라리오 갤러리


    I WANT MY LAST TRIP TO THE MOON is the first retrospective exhibition of Jung Kangja, who passed away in July 2017. This solo exhibition, which started its preparation a year before her death, will open at ARARIO GALLERY Cheonan and Seoul at the same time. By shedding light on Jung Kangja’s artistic work, spanning 50 years, we look back on a path of passion, joys and sorrows pursued by a female artist who addressed a turbulent historical era in Korea.

    Born in 1942, Jung graduated from Department of Western Painting, Hongik University. She emerged in Korean art circles through the Korean Young Artists Association Exhibition in 1967. In the 1960s and the 70s, when the powerful military government and ideologies were in conflict, Jung tried to make voices in society through various formative experiments as a member of ‘New Exhibition Coterie’ and ‘The Fourth Group’. Introducing the real politics into the context of art by using an artist’s body and performance was a challenge to the traditional ideas and a resistance on the social system. However, in 1970, the government started to impose more severe sanctions against all activities using the human body. When her first solo exhibition, Exhibition of Incorporeality(non-body), was forcibly demolished by authorities, she had to stop her artistic activities. Afterwards, Jung moved to Singapore with her family and spent time away from the Korean art scene for over 10 years. Although she wanted to secure the identity as an independent individual by placing a female body at the center of an artwork, she faced limitations in all facets of her career.

    I WANT MY LAST TRIP TO THE MOON includes over 60 works from her earlier career to the later works to reflect her persistent artistic spirit to overcome social prejudice. The artist’s socially critical mind and subjective spirit in the 1960s were connected to formative experiments in the paintings she was devoted to after her return to Korea in 1981. Jung’s strong willpower became an impetus to allow her to overcome alienation, and a driving force to make her stand in front of the canvas despite the harsh struggle with cancer. Jung’s work over the last 15 years does a poignant job of displaying her interest in something concrete and realistic, something that had expanded into interest in human beings through abstract, transcendental forms. In short, she wanted to liberate herself through “imaginations that I stretch in my own way in an unlimited, free space that is bound to nothing.”

    For this retrospective exhibition, ARARIO GALLERY gathered works highlighting Jung’s artistic career: large paintings, batik works, sculptures, and smaller works in Cheonan, and leading works representing different periods in Seoul. While exploring the flow of her artworks, viewers will feel the artist’s tenacity to maintain a boundless life as well as a lonesomeness as a woman and artist. We hope that viewers can have an opportunity to see deeper into the meaning of life and art through this exhibition, one which summarizes the artist’s life. ■ Arario Gallery

    전시제목정강자: 마지막 여행은 달에 가고 싶다

    전시기간2018.01.31(수) - 2018.02.25(일)

    참여작가 정강자

    초대일시2018년 01월 30일 화요일 02:00pm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관람시간11:00am - 07:00pm

    휴관일월요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없음

    장소아라리오갤러리 Arario Gallery (서울 종로구 북촌로5길 84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연락처02-541-5701

  • Artists in This Show

아라리오갤러리(Arario Galle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이용덕 개인전 <불가분>

    아라리오갤러리

    2018.08.23 ~ 2019.01.06

  • 작품 썸네일

    김순기 개인전 《0 Time》 Kim Soun-Gui: 0 Time

    아라리오갤러리

    2018.08.30 ~ 2018.11.11

  • 작품 썸네일

    시차적응법 JET LAGGED

    아라리오갤러리

    2018.07.19 ~ 2018.10.07

  • 작품 썸네일

    가장 보통의 이야기 The Most Ordinary Stories

    아라리오갤러리

    2018.07.05 ~ 2018.08.19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환상방황

    롯데갤러리 광주점

    2018.10.02 ~ 2018.10.24

  • 작품 썸네일

    Find & Seek

    지소갤러리

    2018.10.04 ~ 2018.10.24

  • 작품 썸네일

    황금문명 엘도라도 - 신비의 보물을 찾아서

    국립중앙박물관

    2018.08.04 ~ 2018.10.28

  • 작품 썸네일

    또 하나의 괴물

    갤러리 도올

    2018.10.10 ~ 2018.10.28

  • 작품 썸네일

    Home, Bittersweet Home

    류가헌

    2018.10.16 ~ 2018.10.28

  • 작품 썸네일

    백합이 피었다

    류가헌

    2018.10.16 ~ 2018.10.28

  • 작품 썸네일

    산운山韻

    롯데갤러리 청량리점

    2018.10.03 ~ 2018.10.28

  • 작품 썸네일

    20세기와 위대한 예술展

    롯데갤러리 일산점

    2018.10.03 ~ 2018.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