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윤-피안의 섬

2017.12.19 ▶ 2018.02.25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광주 서구 농성동 311-1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7년 12월 20일 수요일 05: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신호윤

    Archipelgo-Island006 1500x500x250cm, paper, 2017

  • 작품 썸네일

    신호윤

    Between 2 and 3- Pieta 100x300x280cm, paper, 2017

  • 작품 썸네일

    신호윤

    Island 002-1 55x55x35(H)cm, paper, Urethane clear on paper, 2015

  • 작품 썸네일

    신호윤

    Island002-1 2017, StainlessSteel, Aluminium, 1500×500×250cm

  • 작품 썸네일

    신호윤

    There is no essence-Seating Guan Yin 55x55x95(H)cm, Stainless steel

  • 작품 썸네일

    신호윤

    There is no essence-Pieta 50x40x95(H)cm, paper, Uretane clear on paper, 2015

  • 작품 썸네일

    신호윤

    Archipelago- Island 003-1 47x44x45(H)cm, Paper, Urethane clear on paper, 2017

  • 작품 썸네일

    신호윤

    Strange Flowers 026 2009, Paper, 90×180cm

  • 작품 썸네일

    신호윤

    Strange Flowers 027 Strange Flowers 027, 2009, Paper, 90×180cm

  • 작품 썸네일

    신호윤

    제2전시실 전경

  • 작품 썸네일

    신호윤

    제2전시실 전경

  • Press Release

    광주시립미술관은 2017년 청년작가초대전으로 『신호윤-피안의 섬』展을 선보인다. 신호윤은 광주시립미술관 양산동 스튜디오 입주작가(2006), 하정웅 청년작가(2011)에 선정되었고, 광주미술상(2017)을 수상한 전도유망한 작가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하정웅 청년작가 선정 이후 신호윤의 작품활동을 확인하고, 앞으로 발전될 작품세계를 조망하고자 한다.

    신호윤은 종이에 대해 가장 보편적이고 대중적이며, 인간 본연적인 물성이 깃든 소재라고 말한다. 부드럽고 따뜻한 촉감에 더해 쉽게 구겨지고 찢어지는 특성이 사람을 연상시킨다고 보았다. 이렇듯 종이가 지닌 이중적인 물성은 그가 평소 지녀왔던 문제의식과 결합되며 은밀한 메타포로 기능하고 있다. 처음에는 일일이 종이를 오려 작품을 제작했다. 그의 작품은 시리즈가 진행되면서 많은 메시지를 함축적으로 녹여내며 점차 대형화되고 있다. 이에 능숙한 컴퓨터 그래픽 실력과 첨단 기자재의 도움으로 입체적이고 기하학적 형태를 좀더 수월하게 구성해낸다. 그는 효율적인 작품제작을 위해 그래픽 툴을 공부하고 각 프로그램의 특성을 연구했다. 작가의 성실한 면모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신호윤 작품의 내부는 보는 각도에 따라서 텅비어있게 인지된다. 어느 순간 면과 선의 구분이 모호해져 관람객의 시선이 무력해진다. 실재와 허상이 모호하다. 전통 도상과 작가의 상상력, 첨단기술이 조합된 그의 작품은 개체를 배제하지 않으면서 전체 속에서 각각을 보게 하고 그 각각이 전체로 보인다. 일부가 시스템을 구축하는 유기체와 같다. 뒤마의 삼총사 중'Unus pro omnibus, omnes pro uno(All for one, One for all)'가 떠오른다. 신호윤은 직설적은 아니지만, 일관성 있게 개인과 사회, 내부와 외부, 부자와 빈자 등의 사회적 메시지를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우리는 모든 면에서 전환기에 처해 있으며, 이러한 상황에서 근원을 조명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 절대적인 미의 추구와 사회성, 치유의 메시지를 담아내는 신호윤은 예술가의 역할이 무엇인지 몸소 증명해내고 있다. 광주시립미술관 청년작가초대전 『신호윤-피안의 섬』展을 통해 예술가의 사명에 대해 고민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 박영재


    Gwangju Museum of Art(GMA) has organized at Ha Jung woong Museum of Art the solo exhibition of Shin Hoyoon who has been selected as the Young Artist of the Year. Shin was invited as the artist-in-residence at Yangsandong Studio GMA in 2006 and GMA Beijing Residency Program in 2012. He was also selected as GMA Ha Jung woong Young Artist in 2011 and won Gwangju Art Award in 2017. We hope Shin Hoyoon - Island of Paramita, the Young Artist Invitational Exhibition, GMA serves as an opportunity to shed light on Shin's previous and future oeuvres that has yet fully unfold.

    Shin Hoyoon says that paper is the most universal and popular material that keeps the property innate to human being. He sees in the soft, warm and easily crumpling and tearing texture of paper the nature of human. The double material property of paper combines with the questions he has and functions as a clandestine metaphor. At first he cult each and every sheet of paper. Over different series of works, they became larger, embracing and implying different messages. He now constructs 3-dimensional and geometric forms more easily taking advantage of his skills in computer graphic and high-end devices. To produce more efficiently, he studied graphic tools and features of each program. It does show his earnestness.

    Depending on where you see the work from, Shin's works sometimes seem void. At some point, the distinction between surface and line is blurred, incapacitating the eyes of the audience. The existence and illusion become ambiguous. Traditional design, the artist's imagination converging with new technology allows us to see individuals within the whole and individuals as the whole without excluding them. Just like organisms where parts constitute the system. It reminds us of 'Unus pro omnibus, omnes pro uno(All for one, One for all)' from Dumas' The Three Musketeers. Not in a direct manner but with consistency Shin delivers metaphoric messages about our society, including those about individual and society, inside and outside and the rich and the poor. His consistency comes from his diligence and honesty.

    In all ways, we are facing a transition and it is significant to think about the very foundation. Pursuing absolute beauty while carying messages for the society and curing, Shin is personally proving the role of artists. We hope to think about the artist's mission through Shin Hoyoon - Island of Paramita, the Young Artist Invitational Exhibition. ■ Park Young-jae

    전시제목신호윤-피안의 섬

    전시기간2017.12.19(화) - 2018.02.25(일)

    참여작가 신호윤

    초대일시2017년 12월 20일 수요일 05:00pm

    관람시간10:00am - 06:00pm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문화가있는날)_10:00am - 08:00pm

    휴관일매주 월요일, 1월1일, 추석·설날 당일 휴관

    장르설치

    관람료무료

    장소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광주 서구 농성동 311-1 )

    주최광주시립미술관

    주관광주시립미술관

    연락처062-613-5390

  • Artists in This Show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GWANGJU MUSEUM OF ART)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 <빛2018>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2018.07.18 ~ 2018.09.30

  • 작품 썸네일

    하정웅컬렉션: 오일-Zero(無)의 외침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2018.03.17 ~ 2018.05.27

  • 작품 썸네일

    신호윤-피안의 섬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2017.12.19 ~ 2018.02.25

  • 작품 썸네일

    완행버스展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2017.09.21 ~ 2017.10.22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환상방황

    롯데갤러리 광주점

    2018.10.02 ~ 2018.10.24

  • 작품 썸네일

    Find & Seek

    지소갤러리

    2018.10.04 ~ 2018.10.24

  • 작품 썸네일

    황금문명 엘도라도 - 신비의 보물을 찾아서

    국립중앙박물관

    2018.08.04 ~ 2018.10.28

  • 작품 썸네일

    또 하나의 괴물

    갤러리 도올

    2018.10.10 ~ 2018.10.28

  • 작품 썸네일

    Home, Bittersweet Home

    류가헌

    2018.10.16 ~ 2018.10.28

  • 작품 썸네일

    백합이 피었다

    류가헌

    2018.10.16 ~ 2018.10.28

  • 작품 썸네일

    산운山韻

    롯데갤러리 청량리점

    2018.10.03 ~ 2018.10.28

  • 작품 썸네일

    20세기와 위대한 예술展

    롯데갤러리 일산점

    2018.10.03 ~ 2018.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