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예술가

2018.04.06 ▶ 2018.05.08

오픈스페이스 배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65번길 154 (중동, 메르씨엘)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8년 04월 06일 금요일 07: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강하경

    잔상 닥지에 먹, 400x100x200(cm), 2017

  • 작품 썸네일

    류예준

    부유하는 섬 mixed media,140x140x165cm ,가변 설치 2017

  • 작품 썸네일

    박상환

    The same crowd mix media, 5m, 가변설치, 2018

  • 작품 썸네일

    조현수

    竹林 #1 닥종이에 혼합재료, 193.9x130.3cm, 2018

  • 작품 썸네일

    안녕 예술가

    전시전경

  • 작품 썸네일

    안녕 예술가

    전시전경

  • 작품 썸네일

    안녕 예술가

    전시전경

  • 작품 썸네일

    안녕 예술가

    전시전경

  • 작품 썸네일

    안녕 예술가

    작가와의 대화

  • Press Release

    계절의 시작을 알리듯 봄의 생기와 함께 청년 작가들의 사회와 첫 호흡 하는 전시이다. 급변하는 세상의 한 가운데 그들의 좌표는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가! 혼돈스럽고 불안정한 삶 앞에 청년이라는 이름으로 예술가로서의 삶에 대한 물음 도한 선명해 보이지 않는다. 조현수, 박상환, 강하경, 류예준 4명의 청년작가는 예술가라는 삶을 막 들어선 어쩌면 불가능할 지도 모르는 예술가라는 이름에 잠깐 승차한 것일 수도 있다. 그렇치만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우려야 하고 그들이 목청껏 말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고자 한다. 비단 4명의 작가가 선택 혹은 준비된 입장은 아니지만 그들의 목소리에 또래들이 같이 합승하기를 기대한다.

    조현수는 시간과 함께 종이의 색이 부식이 되는 과정을 통한 물질성을 동양화법으로 표현한다. 댓 숲의 중첩 속에서 혼돈과 평온함이 혼재되어있는 욕구를 곶곶한 대나무를 빌어 말한다. 박상환은 대인관계에 대한 결핍을 자신을 무채색으로부터 보호하고, 실행적 리얼리즘을 통해 현대인들의 사회적 부조리나 비판을 일깨우고자 한다. 강하경과 류예준은 자신의 유년 시절의 스쳐지나 가는 시간과 기억을 일지로 남기는 작업을 전시장 벽면에 가득 메워져 있으며 현실세계에 있을 법한 상황들을 나와 제3자들에게 조금이라도 위안과 휴식을 느끼게 해준다. 이번 전시는 청년작가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개인의 성향과 경험을 통해 급변하는 현대사회의 도태되는 모습을 꼬집어 볼 수 있는 시간임은 틀림없고, 이 현상의 변동을 넘나드는 작가들의 목소리를 엿볼 수 있는 장 일 것이다. 또래 작가들의 즐거운 동행을 기대하며 많은 관심과 참여가 있기를.
    ■ 김문선


    강하경의 작업을 볼때 주로 인물을 대상으로 기억,시간 특정순간(자신의이야기)바탕 으로<잔상>,<일지록>작업에서 보여주고 있다.강하경은 기억이란,단지 특정 순간의 것 이 아니라 우리 의 생각이 섞여 움직이고, 이것이 기록으로 서의 작업들이 때론 유희가 되기도한다.강하경은 유년시절 중 서예를 하시던 아버지 밑에 자라 면서 자연스럽 게 먹과 종이를 이용하여 인물을 드로잉하는 작업을 진행하였다. 강하경 에게 먹드로잉은 시각적 재현으로 부터 자유로움을 갖게 해주 었고,작품제작 에서도 드로잉 특유 의 자유로움 을 적극 이용하여 표현 하였다.작가의 기억이란 단지 특정 순간 의 것 이 아니라 이후 의 어떤 시점 과 우리 의 판단 이 섞여 움직이고 살아있는 것 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특히 강하경 의작업에서 보면 사람들의 얼굴 혹 은 모습을 먹으로 찍 듯이 그린 작가 의 그림 은 흥미 롭게 도 앤디워홀 의 반복 된 이미지 와 같은 인상을 보여 주고 있다.

    류예준 작가 의<부유하는섬>,< dally in bed >영상, 설치 작품이 전시장 한 가운데 에 메워져 있다.류예준은 현실 세계 에 있을 법한 상황들 을 헤테로토피아를 비롯해 자신과 제3자들에게 조금 이라 도 위안 과 휴식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그녀의 작업은 일상 삶에 있어서 영원히 벗 어날 수 없는 굴레속 에서 꿩이 머리 만 풀에 감추 듯, 일상으로 부 터의 도피는 언제나 불완전 하다. 그녀의 작업은 비현실과 현실 의 경계를 넘나들며 환상적 이미지들 을 마주하 게 된다. 잠시나마 답답한 현실을 잊고 성별을 알 수 없는 인체에 자신을 대입하면서 현대 사회인 들 의 부조리를 꼬집어 볼 수 있는 시간이다.

    조현수 의<竹林 #1>와<竹林 #2><竹林 #3>라는 평면 작업과 박상환 의< the same crowd >,< social disability >라는 설치,영상을 통해 청년 작가들 의 각기 다양한 스토리를 보여주고 있다.박상환은 대인관계에 대한 결핍들을 본인 자신을 무채색(흰색,블랙)으로 부터 보호하였고, 실행적 리얼리즘에 대해 현대인들의 사회적 부조리나 비판을 일깨우고자 하였다. 조현수는 <竹林 #1>와<竹林 #2><竹林 #3>를 통해 매체 연구와 물성,에 대해 표현하고자 하였다. 작가는 작업의 과정을 중요시 여긴 다고 한다.이유는 즉 다양한 재료로 금속으로 작업하던 도중 시간과 날씨 계절 등 여러 가지 요소로 인해 자연적으로 색이 바래지고 표면이 부식 되면서 변화하는 과정을 통해 사군자<인간>의 삶을 재해석 해 주고 있다.
    ■ 오픈스페이스 배

    전시제목안녕, 예술가

    전시기간2018.04.06(금) - 2018.05.08(화)

    참여작가 강하경, 류예준, 박상환, 조현수, 안녕 예술가

    초대일시2018년 04월 06일 금요일 07:00pm

    관람시간11:00am - 07:00pm

    휴관일일,공휴일 휴관

    장르회화, 설치

    관람료무료

    장소오픈스페이스 배 OPENSPACE BAE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65번길 154 (중동, 메르씨엘) )

    연락처051.724.5201

  • Artists in This Show

오픈스페이스 배(OPENSPACE BAE)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안녕, 예술가

    오픈스페이스 배

    2018.04.06 ~ 2018.05.08

  • 작품 썸네일

    2017 AIR Open to you "Floating commons", 유영 하는 공유지

    오픈스페이스 배

    2017.11.17 ~ 2018.01.08

  • 작품 썸네일

    eye witness

    오픈스페이스 배

    2011.02.12 ~ 2011.03.12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In us Without us

    키미아트

    2018.03.02 ~ 2018.04.20

  • 작품 썸네일

    이순종 조각·설치전

    씨알 콜렉티브

    2018.03.06 ~ 2018.04.21

  • 작품 썸네일

    How to arrange glitter and gold 반짝임을 나열하는 방식

    세움 아트스페이스

    2018.04.07 ~ 2018.04.21

  • 작품 썸네일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난지12기 오픈스튜디오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2018.04.20 ~ 2018.04.21

  • 작품 썸네일

    2018 이응노미술관 소장품 하이라이트 전 <이응노: 추상의 서사>

    이응노미술관

    2018.01.12 ~ 2018.04.22

  • 작품 썸네일

    순무와 군화

    이상원미술관

    2018.02.13 ~ 2018.04.22

  • 작품 썸네일

    지역네트워크교류전 2018 : 이상동몽(異床同夢)

    제주현대미술관

    2018.03.14 ~ 2018.04.22

  • 작품 썸네일

    유별남 사진전 - 빗개

    류가헌

    2018.04.03 ~ 2018.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