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Surface

2018.12.27 ▶ 2019.02.09

갤러리바톤

서울 용산구 독서당로 116 (한남동, 태석빌딩)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06: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수잔 송

    Turn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부석_178×160cm_2018

  • 작품 썸네일

    수잔 송

    Untitled(Facet)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부석_61×53×5cm_2018

  • 작품 썸네일

    수잔 송

    Plateaus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부석_51×41cm_2018

  • Press Release

    갤러리바톤은 한국계 미국 작가인 수잔 송(Suzanne Song, b. 1974)의 『Open Surface』展을 12월 27일부터 2월 9일까지 개최한다. 수잔은 비물질적 존재이자 관념적 대상인 '공간(Space)'에 대해 오랫동안 탐구해왔다. 그녀에게 있어 재현의 대상이 되는 공간은 철학 또는 물리학을 빌어 규정되는 대상이 아닌, 체험을 통해 자신의 인식 영역에 차곡차곡 정립된 '구체적 공간'이다. 이러한 작가의 '공간'이 시각적으로 친숙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이 '공간'이 대부분의 문화권에서 흔히 관찰되는 학교, 공공 기관, 사무실 등의 내부 벽체를 연상케 하기 때문일 것이다.

    2015년 갤러리바톤에서 열린 첫 전시 "Intervals"에서 작가는 자신의 구체적 공간을 재현하는 매개로, 흰색 또는 옅은 회색의 상부와 짙은 회색 계열의 하부로 특징되는 회화 연작을 선보였다. 'Reface', 'Re-Re-Re-Re' 등 이미지와 연관된 언어적 유희로 명명된 작품들은 수직의 형태로 화면을 가로지르는 선형들로 특징되는데, 이러한 기하학적 패턴들을 바탕의 그림자와 결합하여 이차원 평면을 다차원화하고 공간 대 공간, 선과 면, 수직과 수평 간의 기하학적 관계에 활기를 불러일으킨다. 특히, 그림자는 평면을 다차원화하는 데에서 더 나아가, 복수의 공간이 서로 상이한 시간대 위에 존재하는 듯한 착시 효과를 불러온다.

    다공성 암석으로 만든 석분(pumice)을 혼합하여 여러 번 덧칠하는 제작 방식은 수잔이 창조한 회화적 공간이 재현의 모태가 되는 실제 건물 내벽과 물질적으로 유사하도록 이끌며, 화면에 리얼리티를 부여하고 있음이 흥미롭다. 소재의 특성상 다음번 칠을 위해 오랫동안의 마르는 시간이 필요하고 여러 번의 칠이 반복되면서 볼륨을 형성해 가는 과정은, 건축의 기본적인 조적 기법과 상당히 유사하다. 이러한 반복적인 칠이 생성해 내는 양(陽)의 공간은 붓질이 미치지 않는 공간을 상대적으로 음(陰)의 영역으로 전환시키는데, 이러한 행위는 통상적으로 '공간'이라고 일컫는 영역이 실생활에서 우리 감각에 수용되기 위한 필수 요소일 뿐만 아니라 자연 소재인 암석의 석분이 인공적인 조형물로 변환되는 과정의 기록이다.

    석분의 본색과 그림자, 그리고 그것이 드리워진 인공 벽체의 시각적이고 소재적인 특징이 재현의 주요 대상이 된 수잔의 작품은, 작품이 풍기는 기하학적 엄격성과 더불어 미니멀적 요소가 강조된다. 동시에, 석분과 물감의 유기적인 층위 형성으로 관찰되는 '핸드메이드'의 흔적은 작가의 작품에서 '누적된 수행의 드러남' 또한 중요한 요소임을 직감하게 한다.

    작가는 미국 클렘슨 미대(Department of Art, Clemson University)와 예일대(MFA in Yale University)에서 수학하였고 뉴욕 드로잉 센터(The Drawing Center, New York), 두산 갤러리(New York) 등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그룹전을 개최했다. 또한 스맥 멜론 펠로우쉽(Smack Mellon Studio Fellowship)과 조지 R. 버커 어워드(George R. Bunker Award in Yale Univ.), 그리고 NYFA(New York Foundation of the Arts)의 펠로우에 선정되는 등 뉴욕을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 갤러리바톤

    Gallery Baton is pleas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Open Surface』 with the new works by Korean American artist Suzanne Song (b. 1974) from December 27th, 2018 to February 9th, 2019. Suzanne Song has spent a long time studying and researching nonmaterial beings and conceptual objects such as 'space'. To Song, the reproduced subject, space,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defined in philosophical or physical terms but a 'specific and concrete space' that can be compiled and collected in one's perceptual domain through experience. The reason the viewer perceives this 'space' with a familiar feeling is because this 'space' reminds one of the commonplace walls of schools, public institutions, and office spaces in many cultures.

    In 2015 for Song's first solo exhibition "Intervals" at Gallery Baton, she showed a series of paintings composed of dark gray lower sections and white or light gray upper parts to represent her own specific 'space'. Works titled 'Reface', 'Re-Re-Re-Re' add a verbal playfulness to the related images. These works feature linear division which runs vertically through the entire picture plane. The geometric patterns combined with their corresponding shadows transform the two dimensional painting into a multidimensional work, where pictorial juxtapositions such as space vs. space, line and surface, vertical and horizontal division make the geometric relations come to life. The shadows, especially, not only work to bring the flat surface into multi dimensions, but also give the illusion of multiple spaces existing in various time frames.

    In Song's new works, the technique of combining porous rock such as pumice in powder form and acrylic paint to buildup several overlapping layers physically imitates more closely the space she works to represent, specifically certain building interiors. It is interesting how the technique adds a visually realistic touch to the image. Because of the particular characteristic of the materials used, long periods of drying time is required between each layer. This waiting process and the volume accumulated by overlapping multiple layers is very similar to basic building techniques in architecture. This repeated layering of paint creates a 'yang' space and consequently makes the unpainted area a 'yin' space. This action not only makes the conventionally regarded concept of 'space' become accepted as a necessary sensorial element in real life, but also documents the process of a natural substance such as rock powder transforming into an artificial manmade object.

    The true color of pumice and its shadows spread out on an artificial wall and its visual and material characteristics become the main focus of representation. These details emphasize the geometrically rigorous and minimalistic aspects of the work. At the same time, the handmade tactile quality that comes from the process of building up layers of organic material, the mixture of pumice and paint, helps realize the manifestation of "accumulated disciplinary performance" which is also an important constituent of Song's work.

    Suzanne Song has received the B.F.A. from Clemson University and the M.F.A. from Yale School of Art at Yale University. Song has presented her work at The Drawing Center, New York; Doosan Gallery, New York. Her recognitions include the Smack Mellon Studio Fellowship, George R. Bunker Award (Yale University), and the New York Foundation of the Arts (NYFA) Fellowship. She lives and works in New York City. ■ GALLERY BATON

    전시제목Open Surface

    전시기간2018.12.27(목) - 2019.02.09(토)

    참여작가 수잔 송

    초대일시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06:00pm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일,월요일 휴관

    장르회화, 설치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바톤 GALLERY BATON (서울 용산구 독서당로 116 (한남동, 태석빌딩) )

    연락처02.597.5701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바톤(GALLERY BATON)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Open Surface

    갤러리바톤

    2018.12.27 ~ 2019.02.09

  • 작품 썸네일

    Rephrase it positively

    갤러리바톤

    2018.06.22 ~ 2018.08.03

  • 작품 썸네일

    A Glowing Day

    갤러리바톤

    2018.03.20 ~ 2018.04.27

  • 작품 썸네일

    경계의 편재 The Ubiquity of Borders: Japanese Contemporary

    갤러리바톤

    2018.02.07 ~ 2018.03.10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도.흥.록 ‘영원한 울림, 영은에 담다’

    영은미술관

    2018.10.20 ~ 2019.01.20

  • 작품 썸네일

    대런 아몬드 개인전

    PKM 갤러리

    2018.11.15 ~ 2019.01.20

  • 작품 썸네일

    피오나 래

    갤러리 학고재

    2018.11.23 ~ 2019.01.20

  • 작품 썸네일

    김세은, 박민희, 정지현, 《하루 한 번》

    아트선재센터

    2018.11.22 ~ 2019.01.20

  • 작품 썸네일

    줄리앙 프레비유: 핀치-투-줌

    아트선재센터

    2018.11.22 ~ 2019.01.20

  • 작품 썸네일

    구름아이

    갤러리 담

    2019.01.11 ~ 2019.01.20

  • 작품 썸네일

    Randezvous M - BE NOT SEEN

    갤러리 마롱

    2019.01.03 ~ 2019.01.20

  • 작품 썸네일

    조양규 탄생90주년 기념전: 시대의 응시_단절과 긴장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2018.10.16 ~ 2019.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