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미 : Eternal Reflection전

2018.11.21 ▶ 2019.01.12

선화랑

서울 종로구 인사동 184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채은미

    Eternal heart Wood panel, aluminum panel on injection model, farbfilm _ gold leaf,38x31cm, 2018

  • 작품 썸네일

    채은미

    Eternal Love Wood panel, aluminum panel on injection model, farbfilm _ gold leaf, 51.2x51.2cm, 2018

  • 작품 썸네일

    채은미

    Eternal Love Wood panel, aluminum panel on injection model, farbfilm _ gold leaf, 51.2x51.2cm, 2018

  • Press Release

    선화랑(원혜경 대표)에서는 2018년 11월 21일부터 1월 12일까지 채은미 작가의 “Eternal Reflection” 전시가 열린다.

    일본 유학 시절 순금 금박에 깊이 매료되었다는 채은미 작가는 금(Gold)과 자개(Mother of pearl)를 새롭게 수용해 독창적인 기법으로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현대적 조형성을 보여준다.

    금박과 자개를 주요 작품 재료로 사용하는 채은미 작가는 금색 큐브의 연속적인 형태로 전하는 금빛의 시각적인 울림으로 공간을 사유의 시간으로 채운다. 순금 금박을 통한 강렬한 색면들은 다양한 각도로 반사되며(Reflection) 금빛으로 일렁이며 작품을 둘러싼 공간의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여러 겹의 금박과 큐브를 무수히 반복하여 덧붙이는 작가의 작업은 오랜 시간의 과정이 필요하며 이는 수행과 닮아있다.

    골드큐브와 바탕의 color 또는 이미지가 서로 충돌하면서 만들어내는 리플렉션은 앵글과 관계없이 신체적 감각의 충돌을 일으킨다. 섬세한 자개 파편이 주는 아련함은 그 충돌을 확장한다. 그 작품전체를 부여안고 있는 측면골드는 무한한 섀도우 속에서 바깥으로 팽창을 계속해 나가는 것이다. 작가의 끊임없는 반복의 정진, 그로 인해 탄생한 빛은 영속성을 가지며 현재도 앞으로도 무한 반복되고 있다. ‘이터널 리플렉션(Eternal Reflection)’은 이렇게 탄생하였다.

    이번 개인전은 작품의 형태와 각도, 컬러의 변화, 더욱더 변모한 작품의 확장과 다양성을 보여준다. 작가 채은미 작품의 대표적 빛인 골드의 상징성을 또다른 변화로 극복해보고자 하는 개인적 노력이 역력하다. 또한 빛의 반사를 흡수하는 우리의 신체적 감각사이의 관계를 이해하고자 하는 작가의 철학도 담겨 있다. 사상가 허버트 마셜 매클루언(Herbert Marshall McLuhan 1911-1980)에 의하면 미디어가 서로 결합하면 그것의 형식과 사용이 모두 변한다고 한다. 마찬가지로 규모, 속도, 그리고 사람의 노력도 변한다. ‘이터널 리플렉션’은 이런 변화된 미디어의 총합인 셈이다. 어느 앵글에서 보아도 같은 이미지는 없는 것은 리플렉션을 통해서 끝없이 팽창하기 때문이다. 빛이 어떤 식으로 달라져도 다른 이미지가 생성되며 이미지는 끝없이 완성되고 해체되어 팽창한다. 작가 자신이 혹은 관람자가 상상하지 못한 방향으로도 팽창해 나간다.

    예술가로서 오직 한 길로만 치열하게 살아온 채은미 작가는 홍콩, 중국, 싱가포르, 일본, 뉴욕, 유럽, 두바이, 아랍 최근에는 아부다비까지 전 세계적으로 활동영역을 넓히면서 에너지 넘치는 작품에 매진하며 선보이고 있다.



    [작가 노트]

    큐브가 반사되면서 서로 주고받는 빛의 영향으로 또 다른 공간과 이미지가 끊임없이 생성된다.
    삶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누군가를 만나 어떻게 서로를 비춰주고 조력하고 어떤 모습으로 영향을 주고받는지……. 멈추어 있는 것이 아닌 끊임없이 확장되어 성장하는 모습들을 그려내고 있다.

    새로운 도전
    다시 새로운 도전이 시작됐다. 리플렉션은 나의 일생에 걸친 세상과의 호환작업이다. 가장 논쟁적이고 독창적인 사상가중 한 사람인 허버트 마셜 매클루언(Herbert Marshall McLuhan 1911-1980)은 아이폰이나 갤럭시등 미래 통신수단을 몰랐지만 이를 통틀어 다른 미디어와 과거의 기술과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들 자신-우리의 신체, 우리의 신체적 감각 그리고 우리의 심리적 균형-과 맺고 있는 관계에 대해서 설명했다. 정확히 이 지점에서 저의 리플렉션이 추구하는 심리적 팽창성이 맞닿아 있다. 골드큐브와 바탕의 color 또는 이미지가 서로 충돌하면서 만들어내는 리플렉션은 앵글에 관계없이 신체적 감각의 충돌을 야기한다. 섬세한 자개파편이 주는 아련함은 그 충돌을 확장시킨다. 그 전체 몸뚱이를 부여안고 있는 측면골드는 무한한 셰도우속에서 바깥으로 팽창을 계속한다. 골드큐브와 측면을 감싸는 골드는 무한 반복하는 영속성을 가진다. 작업을 하다 밤에 문득 바라본 골드큐브는 무한 반복되고 있었다.
    ‘이터널 리플렉션(Eternal Reflection)’은 이렇게 탄생했다. 아니 탄생하고 있다. 골드큐브 리플렉션은 제 작업실에서 갤러리도 그리고 여러분의 감각기관을 통해 여러분의 뇌속 시냅스를 통해서 영원히 리플렉션이 계속되고 있다.

    물질적 한계 벗어나고파
    이번 개인전 ‘이터널 리플렉션’에서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골드큐브의 물질적 한계성을 감각의 리플렉션으로 극복하고자 함이지만 컬러를 통해서 신체적 감각 사이의 관계를 규명하고자 하는 측면도 있다. 나의 이전 개인전에 비해서 컬러가 다양해진 것은 컬러와 골드와의 상징성을 극복해보고자 하는 개인적 노력의 일환이다. 매클루언(Herbert Marshall McLuhan)에 의하면 미디어가 서로 결합하면 그것의 형식과 사용이 모두 변한다. 마찬가지로 규모, 속도, 그리고 사람의 노력도 변한다. ‘이터널 리플렉션’은 이런 변화된 미디어의 총합인 셈이다. 리플렉션을 통해서 끝없이 팽창하기 때문이다. 어느 앵글에서 보아도 같은 이미지는 없다. 빛이 어떤 식으로 달라져도 다른 이미지가 생성된다. 이미지는 끝없이 완성되고 해체되어 팽창한다. 내가 상상하지 못한 방향으로도 팽창한다. 마치 빅뱅으로 우주 전체가 블랙홀에 함몰되어 있을 때도 그 블랙이 리플렉션되는 순간은 시냅스를 통해 여러분의 뉴런의 축색돌기에 저장되어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혹시 나의 ‘이터널 리플렉션’을 소장하게 되시면 밤에 모든 불을 끄고 작품을 한번 보시길 권해 드린다. 진실은 암흑속의 리플렉션에 숨겨져 있을지도 모른다.

    나비
    날개가 부러지고 찢겨 날 수 없는 상처받은 나비의 몸에
    홀연히 씨앗 하나가 몸에 심겨졌다.
    나비의 몸에 잎이 나고 열매가 맺어지고 꽃이 피기 시작해
    어느덧 온 몸에 꽃으로 뒤덮인 아름다운 날개는 우아한 향기를 내며 드디어 날기 시작했다
    나비는 그렇게 지각의 향기를 내뿜으며 날아갔다.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면서...

    ‘이터널 하트’
    나의 이번 개인전 ‘이터널 리플렉션’에서는 깜찍한 작품들도 선보인다. 이름하여 ‘이터널 하트’ 하트의 힘찬 박동을 골드큐브의 리플렉션에 실었다. 미각은 혀가 사물에 직접 닿을 때에만 달고, 시고, 쓰고 짠맛을 구별할 수 있지만 눈은 엄청난 거리 바깥에 있는 다양한 자극을 수용할 수 있다. 게다가 시각은 주관적 감각을 포함한다. 우리의 감각과 지각 중 하트만큼 주관적이고 감각적이면서 모든 시냅스의 회로에 기록된 기관이 있을까. 하트는 우리의 모든 것이다. 감각이 팽창해서 우주 어딘가에서 멈춘다면 그곳에는 하트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나는 주관적 하트를 젊은 감각으로 투영하고 싶었다. 예쁜 신체적 하트를 여러분의 아픈 감정을 결속시켜서 새로운 감각의 세계로 끌고 나오고 싶었다.
    아름답고 아프게...

    새로운 도약
    개인전 ‘이터널 리플렉션’이 나의 개인 인생에서 그리고 나의 작품세계에서 새로운 도약점이 되길 빌어본다. 인생도 길고 예술도 길다.

    2018. 11.19
    Artist 채은미 Eunmi Chae

    전시제목채은미 : Eternal Reflection전

    전시기간2018.11.21(수) - 2019.01.12(토)

    참여작가 채은미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없음

    장르설치

    관람료무료

    장소선화랑 SUN GALLERY (서울 종로구 인사동 184 )

    연락처02-734-0458

  • Artists in This Show

선화랑(SUN GALLE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채은미 : Eternal Reflection전

    선화랑

    2018.11.21 ~ 2019.01.12

  • 작품 썸네일

    My Favorite Things

    선화랑

    2017.12.09 ~ 2017.12.23

  • 작품 썸네일

    나성숙 옻칠전 Nah Seong Sook Ottchil Exihibition

    선화랑

    2013.10.24 ~ 2013.11.03

  • 작품 썸네일

    하얀빛과 색 그리고 공간-이종혁 회고展

    선화랑

    2013.06.20 ~ 2013.07.03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장욱진, 화가의 집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2019.04.30 ~ 2019.06.27

  • 작품 썸네일

    문범강 개인전 The Soap Shop

    갤러리 이마주

    2019.06.08 ~ 2019.06.29

  • 작품 썸네일

    리-앨리어싱(Re-aliasing)

    인사미술공간

    2019.05.31 ~ 2019.06.29

  • 작품 썸네일

    김평진 초대전

    금보성아트센터

    2019.06.20 ~ 2019.06.29

  • 작품 썸네일

    Arai Kei_ Tree展

    갤러리 담

    2019.06.18 ~ 2019.06.29

  • 작품 썸네일

    plano-전

    리안갤러리

    2019.05.16 ~ 2019.06.29

  • 작품 썸네일

    2019기억공작소Ⅱ 김태헌展

    봉산문화회관

    2019.04.12 ~ 2019.06.30

  • 작품 썸네일

    2019 이응노미술관 기획전 – 이응노, 드로잉의 기술

    이응노미술관

    2019.04.05 ~ 2019.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