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길목 프로젝트: 정세인

2023.10.31 ▶ 2024.10.31

국립현대미술관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동, 문화제조창 청주시청제2임시청사)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주차장 진입로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정세인

    설치 전경

  • 작품 썸네일

    정세인

    설치 전경

  • 작품 썸네일

    정세인

    설치 전경

  • Press Release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김성희)은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 : 정세인》를 오는 10월 31일(화)부터 2024년 10월 31일(목)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미술품수장센터(이하 청주관) 외벽과 길목에 설치하여 주차장에 도착하는 관람객들의 첫 시선을 잡고자 한다.

    《미술관 길목》은 청주관 주차장 입구부터 본관 로비까지의 유휴공간을 다양한 실험적 예술 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프로젝트이다. 동시에 청주관 관람을 목적으로 도착한 관람객을 로비로 자연스럽게 유도하여 혼란을 막고자 만든 일종의 ‘웰컴존 welcome zone’이다.

    2023년 청주관은 전시를 보러 오는 관람객들이 여러 기관이 혼재된 주차장에서 작품으로 정확한 정보를 주목할 수 있게 하려는 의도에서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되었다. 즉, 본관과 주차장을 이어주고 관람객이 오고 가는 ‘길목’이 되는 공간의 특성을 반영하여 작품에서 가시성과 명시성이 돋보이는 작가를 선정하고자 하였다.

    본 프로젝트에 첫 번째로 선정된 작가 정세인(1985~)은 건축 자재인 타공판을 사용한 입체적인 평면 작업에서 강렬한 색감과 감각적인 타이포그래피 텍스트를 사용하여 다층적인 의미를 가진 이미지를 만든다. 작가는 이번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에서 타이포 설치 작업과 타이포를 활용한 6개의 영상 작업이 이어져 메들리 형식으로 보여주는 작업을 준비했다. 우선 오랜 시간 다뤄온 텍스트 작업을 자신만의 언어로, 좀 더 확장된 시각 매체-타이포그래피 설치 작업과 영상 미디어 작업으로 만들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미술관 입구 진입로 안쪽, ‘ㄱ’자 모양의 공간은 4개의 스크린과 함께 미디어 설치 존으로 꾸며졌다. 정세인 작가는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 커미션 작업에서 그동안 축적해 온 다수의 텍스트 작업을 미디어 작업으로 변환하여 새롭게 선보이는데 이 작품들은 미디어 설치 존에서 감상할 수 있다.

    미디어 설치 존에서 전시되는 <경계를 덧입은 예술Art in Borders>(2023), <공의 발레The Ball’s Ballet>(2023), <무브 메들리Move Medley>(2023), <무게와 견딤Weighting and Bearing>(2023), <멈추지 마Don’t Stop>(2023), <질문은 대답할 수 있다Question Can Answer>(2023) 총 6점의 신작 미디어 작업은 무빙 이미지의 영상 작업으로 관람객은 길목 공간을 지나가면서 혹은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이러한 전시 방식은 관람객이 6편의 시각화 된 텍스트의 메시지를 각자의 호흡으로 내밀하게 읽어가길 바라는 작가의 숨은 의도를 포함한다.

    청주관 후면 외벽에 설치된 대형 작품 <나는 나의 힘을 느낀다I Feel My Power>(2023)는 헤르만 헤세의 소설 『데미안(Demian : Die Geschichte einer Jugend von Emil Sinclair)』(1919)에 나오는 “나의 이야기는 혼돈과 광기 꿈이 뒤섞여 있다.”라는 문장과 작가가 2012년도 작업 <오늘 나는 죽기 위해 총을 그렸다>를 위해 썼던 프롤로그의 한 문장 “오늘 나는 바다가 보고 싶어 수평선을 그렸다.”를 한국어와 영어로 타공 판넬에 겹쳐 쓴 설치 작품이다.

    작가는 ‘데미안’소설에서 영감을 받아, “나의 이야기는 혼돈과 광기 꿈이 뒤섞여 있다.”라는 문장을 활용하여 자신의 삶과 철학에 미치는 영향을 관객과 나누는 주요 메시지로 담고 있다. 동시에, 어린 시절 미술교육을 받으며 바다를 그리는데 익숙했던 작가는 “오늘 나는 바다가 보고 싶어 수평선을 그렸다.”라는 개인적인 메시지를 통해 문장을 완성하였다. 이 두 문장 위에 “Trust your own power and don‵t stop believing.”은 자신의 내재된 힘을 믿는 작가가 도출한 중요한 메시지이다. 이것은 바로 자신 안에 있는 고유한 힘(your own power)과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살아갈 수 있는 ‘자유’에 대한 이야기이다.

    또한 앞선 작업에서 보여주었던 다공성(Porous)이란 개념을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로 활용하고 있다. 그리고 이 개념은 <나는 나의 힘을 느낀다I Feel My Power>(2023)에서 한층 더 강조된다. 작품에 사용된 차가운 금속 물질인 알루미늄 타공 판넬의 무수한 구멍은 마치 각각의 단어를 내뱉는 작가의 숨구멍처럼 보인다. 숨구멍 아래 즉 타공 판넬 구멍 뒤에 가려진, 붉게 번진 텍스트는 작가의 환상처럼 모습을 드러내는 내면의 정체성으로 볼 수 있으며 이러한 극적인 감정의 전개를 정세인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보여주고 있다.

    텍스트 작업은 문자를 매개로 하는 특성상 시지각을 통해 의미를 직접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그러나 정세인의 작업에서는 영문과 한글이 교차하고 각 언어의 문장이 겹치면서 쉽게 읽을 수 없는 이미지가 된다. 이는 타성에 빠진 읽기가 아닌 대상을 이해하기 위해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어려운 읽기가 요구되는 정세인 작가 작업의 고유한 정체성이기도 하다.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 : 정세인》은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이 갖고 있는 고유한 건축적 구조와 공간을 활용한 프로젝트다. 이번 2023년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의 작가로 선정된 정세인은 인간 내면의 풍경과 폭발하는 감정, 그리고 그 속에서 치유되고 자유를 얻는 과정을 언어와 이미지를 통해 보여준다. 청주관 외벽과 길목을 지나는 방문객은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에서 일종의 내면적인 정서를 마주하고 평소 무심했던 자신을 향한 메시지와 의미를 되짚어 보길 희망한다.

    □ 일반인 전화문의: 043-261-1400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대표번호)

    전시제목미술관 길목 프로젝트: 정세인

    전시기간2023.10.31(화) - 2024.10.31(목)

    참여작가 정세인

    관람시간10:30am - 06:00pm
    ㅇ 2023년 9월 19일(화)부터 예약제로 관람 운영 예정

    휴관일월요일 휴관

    장르미디어, 설치 등

    관람료무료

    장소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동, 문화제조창 청주시청제2임시청사)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주차장 진입로)

    주최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연락처043-261-1400

  • Artists in This Show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미술관 길목 프로젝트: 정세인

    국립현대미술관

    2023.10.31 ~ 2024.10.31

  • 작품 썸네일

    MMCA 과천프로젝트 2023: 연결

    국립현대미술관

    2023.11.15 ~ 2024.10.20

  • 작품 썸네일

    보이는 수장고: 유영국

    국립현대미술관

    2024.07.12 ~ 2024.09.29

  • 작품 썸네일

    정영선: 이 땅에 숨 쉬는 모든 것을 위하여

    국립현대미술관

    2024.04.05 ~ 2024.09.22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이영섭: 영원한 모더니티 Ⅱ

    갤러리 마리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리혁종, 현효준: RESIDUAL 잉여의 변증법

    대안공간 루프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나른한 오후, 검은 차 한입 머금을 때

    개나리미술관

    2024.07.02 ~ 2024.07.20

  • 작품 썸네일

    가변하는 소장품

    국립현대미술관

    2024.03.29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전현선: 두 개의, 누워 있는, 뿌리가 드러난 세계

    조현화랑 해운대점

    2024.05.1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ICE CUBE 아이스 큐브

    아트파크

    2024.06.21 ~ 2024.07.21

  • 작품 썸네일

    Adam Himebauch 개인전 《HERE COMES THE TWISTER》

    가나아트 나인원

    2024.06.2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안혜경: 춤추는 땅

    갤러리토포하우스

    2024.06.26 ~ 2024.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