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소영: 끊임없이 나를 비추는 Shining On Me Endlessly

2024.05.31 ▶ 2024.06.16

갤러리 도올

서울 종로구 삼청로 87 (팔판동)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권소영

    기적의 순간 Miraculous Moment 2021_한지에 수묵_35×35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물결치는 숲 Rippling Forest 2023_한지에 수묵_60.6×60.6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바람의 흔적 Traces of Wind 2022_한지에 수묵_97×130.3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반짝이는 석양 Glimmering Sunset 2024_한지에 수묵_60.6×60.6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사라지는 빛 Fading Light 2022_한지에 수묵_105×47.1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속삭이는 겨울나무들 Whispering Winter Trees 2022_한지에 수묵_90.9×60.6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속삭이는 나뭇가지들 Whispering Branches 2022_한지에 수묵_53×33.4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유기적 리듬 Organic Rhythm 2024_한지에 수묵_90.9×60.6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축적된 감정 Accumulated Emotions 2022_한지에 수묵_130.3×130.3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영원한 숨결 Eternal Breath 2024_한지에 수묵_97×436.5cm(3piece 연작, 각 97×145.5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호흡 Breathe 2021_한지에 수묵_130×450cm(3piece 연작, 각 130×150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흐르는 숲의 합주 Ensemble of Flowing Forest 2022_한지에 수묵_72.7×72.7cm

  • 작품 썸네일

    권소영

    반짝이는 석양 Glimmering Sunset 2024_한지에 수묵_60.6×60.6cm

  • Press Release

    권소영의 회화는 형상이 분명하여 재현적 풍경이라 말할 수 있지만 단순히 외형의 서사로 그치지 않는다. 안료의 중첩과 번짐이 스미는 효과로서 색보다는 먹을 중점에 두어 표현되는 풍경이다. 먹이라는 안료의 특성상 전통과도 연관 지어 볼 수 있지만 그보다 현대적 개념이 어울려 나오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하나의 이야기라기보다 경험과 기억이 축적되어 먹과 만날 때 드러나는 형상으로 자연은 일상과 연결되는 부분이 있다. 작가는 여행을 즐겨왔고 그때의 경험된 자연을 잊지 못한다. 뭐라 설명되지 않는 느낌이 경이로움으로 전달될 때 외형을 담아내고자 먹은 조금씩 변화하는 장면으로 수직수평적 구도에서 갈수록 근접해 들어간다. 선택과 생략이 빚어낸 빛에 반짝이는 잎들이 인상적이다. 화면을 가득 메운 구성에서 아름다움을 전제로 진지함은 낯익지만 때로는 낯설게 다양한 이야기로 어필되는 중이다.

    작가는 개인의 서사가 어떻게 그림으로 드러나는지 먹을 따라 선보인다. 자연의 현상들을 관찰하며 형태를 연구해 인간의 내면을 같이 표현하고자 한다. 교감은 자연과 하나 되는 마음으로 물아일체 ‘物我一體’의 깨달음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 성찰 같은 행위로써 사소하고도 중요한 일들이 이곳에서 얻어진다. 살면서 오는 고단함을 잠시 잊고 나를 자연에 맡기는 순간이 찾아올 때 선택은 좀 더 명확해 진다. 문득 찾아온 기억은 비워내야 할 것과 간직하고픈 기억들이 교차되면서 지나간 것들을 생각하고 앞날을 설계한다. 한 사람으로 나아갈 방향은 기대와 걱정이 오가며 먹의 풍경이 된다. 시간의 흐름 앞에서 탄생과 소멸의 관심을 갖으며 작가로서 진지한 마음 가짐은 삶과 연결된 작업에 대한 생각이 끊임이 없다. 섬세하고 예민한 붓끝이 투명함도 드러내면서 때로는 관계로 이어지는 세상 살아가는 모습도 은유해 본다. 지금의 예술가로서 보이는 것에서 보이지 않는 일어날 일들을 생각한다. ‘도가도 비상도 명가명 비상명’ ‘道可道 非常道, 名可名 非常名’이라 했던가. 노자가 도 ‘道’에 대한 정의를 내리지 못한 것처럼 먹의 표현 안에서 돌아가는 이치를 깨우치려 한다. 때로는 무모한 도전처럼 보일지라도 예술가의 관점에서 자신의 생각을 주저 없이 드러낸다. 아직은 먹의 기운이 미비하지만 그러한 깊이로 쌓일 때 비로소 완성되는 작업이다. 작가의 그림은 묘하게 이해받는 자연으로 위로를 주지만 그래도 평면 밖에 존재하는 이야기들이 어느 때 공허함으로 다가오는 것은 삶이 있는 한 계속될 것이다.


    작가노트

    우연히, 운명적으로 나에게 들어와 스며든 자연은 언제나 다른 얼굴로 수많은 질문과 메시지를 던져주며 내가 건네는 모든 것들을 겸허히 받아내 준다.
    대화와 교감의 과정 속에서 내면 깊숙이 숨어있던 특별한 감정과 새로운 감각이 꿈틀거리며 깨어나는 순간을 마주한다.

    나를 움직이게 만든 미묘한 자연의 현상을 직관적으로 들여다보고, 그 현상을 만들어낸 미지의 세계를 상상하며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여본다.
    실체를 드러내는 물리적 세계와 나의 감각이 파악한 세계, 보이지 않는 세계가 혼합되어 머릿속에 물결치며 그려진다.

    나는 그렇게 새롭게 인식된 자연과 나와의 내밀한 세계를 회화를 통해 이야기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저 관망하는 태도가 아닌, 그들의 다채롭고 미세한 움직임을 최대한 가까이에서 경험하고 감각하고 함께 호흡하며 교감한다.
    그 안에서 불어오는 빛과 바람을 타고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모든 것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동시에 존재함을 깨닫는다.

    나와 너의 경계가 희미해지는 비현실적인 순간, 우리의 흐름을 기억하기 위해 모든 감각을 열고 온 마음과 온몸으로 흡수시킨다.
    흡수된 기억들은 주관적이고 순간적인 의식적 상태에 따라 화면 안에서 무한한 자태로 흐르고 서로 뒤섞여가며 또 다른 공감각적 심상을 불러일으키는 풍경의 이미지로 변주된다.

    전시제목권소영: 끊임없이 나를 비추는 Shining On Me Endlessly

    전시기간2024.05.31(금) - 2024.06.16(일)

    참여작가 권소영

    관람시간11:00pm - 06:00pm

    휴관일없음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 도올 Gallery Doll (서울 종로구 삼청로 87 (팔판동) )

    연락처02-739-1405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 도올(Gallery Doll)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이승현: 우주 The universe

    갤러리 도올

    2024.07.12 ~ 2024.08.04

  • 작품 썸네일

    강성욱: 조각의 조각 A Piece Of Sculpture

    갤러리 도올

    2024.06.21 ~ 2024.07.07

  • 작품 썸네일

    권소영: 끊임없이 나를 비추는 Shining On Me Endlessly

    갤러리 도올

    2024.05.31 ~ 2024.06.16

  • 작품 썸네일

    김동욱: 사람들 People

    갤러리 도올

    2024.05.03 ~ 2024.05.26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이영섭: 영원한 모더니티 Ⅱ

    갤러리 마리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리혁종, 현효준: RESIDUAL 잉여의 변증법

    대안공간 루프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나른한 오후, 검은 차 한입 머금을 때

    개나리미술관

    2024.07.02 ~ 2024.07.20

  • 작품 썸네일

    가변하는 소장품

    국립현대미술관

    2024.03.29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전현선: 두 개의, 누워 있는, 뿌리가 드러난 세계

    조현화랑 해운대점

    2024.05.1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ICE CUBE 아이스 큐브

    아트파크

    2024.06.21 ~ 2024.07.21

  • 작품 썸네일

    Adam Himebauch 개인전 《HERE COMES THE TWISTER》

    가나아트 나인원

    2024.06.2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안혜경: 춤추는 땅

    갤러리토포하우스

    2024.06.26 ~ 2024.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