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SUKA.M- 기억 속 풍경展

2017.07.05 ▶ 2017.07.16

갤러리 담

서울 종로구 안국동 7-1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야스카(YASUKA.M)

    Findig the way to you 65x50cm, 철판에 부식, 2017

  • 작품 썸네일

    야스카(YASUKA.M)

    숲의 표본들

  • Press Release

    갤러리 담에서는 일본 토코에서 활발하게 작업중인 야스카(YASUKA.M 1988생)의 철판 회화 전시를 기획하였다. 조각을 전공하였으나 철이라는 재료의 물성에 매료되어 철판을 부식시켜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철은 자연에서 와서 그대로 두면 녹슬고 썩어서 자연으로 돌아가버리는 재료이기도 하다.
    YASUKA. M은 일본 다마미술대학에서 조각과정을 졸업했으며, 철판 위에 녹(rust)을 사용해서 풍부한 표현으로 세계관을 표현하고 있다. “rust drawing”이라는 특수한 기법을 확립해서 제작하고 있는 작가이다.
    평면작품이면서도 철판 위에 생기는 녹의 고조나 부식의 기복에 의해 묘사되는 환상적인 풍경이나 동식물과, 어떤 의미에서는 미세한 수준의 릴리프 조각이라고 해석도 가능하다.

    Long Long Sleep시리즈에서는 철이라는 재료를 때로는 녹청제를 써서 원하는 이미지를 만든 후에 어느 시점에서는 방청제를 써서 녹의 진행속도를 멈추기도 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녹슨 상태에서의 변화는 정지되어 묘한 갈색 모노톤의 풍경이 나타난다.

    Memories of Iron시리즈에서 작가는 때로는 방청제를 사용하지 않고 녹이 스는 것을 그대로 두기도 한다. 철이 자연계에 있을 때 산회된 상태로 존재하듯이 작품은 시간이 흐름에 따라 공기중의 습기에 의해 자연스럽게 산화되어 녹이 슨다. 이를 작가는 작품이 가진 생명성이라 느껴서 같이 감상하기를 원한다.

    YASUKA. M이 제작한 “rust drawing” 작품은 그 표현 방법의 의외성과 정밀한 사실력에 의해 데뷔한지 수 년도 되지 않아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작년에는 일본 및 대만의 젊은 아트스트가 참가한 아트이벤트 「”Independent” (Hulic Hall, Tokyo, Japan)」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으며, 마찬가지로 대구아트페어에서도 2016년 작가로 선정되어 대구아트페어 2016 특별교류전 RED DOTS에도 초대작가로 처음으로 한국에 소개되었다. 올해 2월에는 일본 전통적인 제철방법인 타다라제철 (Tatara iron making method)과 젊은 아트스트의 콜라보레이션기획으로 <칼 만드는 장인이 아티스트를 만나다 SWORDSMITHS MEET ARTISTS>의 우수작가로 선발되었다.

    이번 갤러리 담에서 발표되는 작품에는 YASUKA. M 의 <기억 속 풍경>으로 그 풍경 안에 살아 숨쉬는 동식물을 “rust drawing”에 의해 정밀하게 표현된 식물의 잎과 나무들을 감상할 수 있다.
    그래서 환상적은 풍경화에서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수묵화의 풍부한 표현의 풍경을 연상하게 된다. “rust drawing”이라고 하는 참신한 기법이면서도 아시아인의 공통된 DNA를 느낄 수 있는 YASUKA. M의 한국에서의 첫 개인전에 많은 관심을 가지길 바란다.


    작가의 글_YASUKA.M
    나는 미술대학에서 조각을 전공해서 여러 가지 재료를 사용해 왔다. 그래서 소재 자체가 가지고 있는 본래의 아름다움에 무척 깊은 감명을 받았다. 나에게 있어서 소재는 언제나 그 자체의 상태로 완벽한 아름다움이 있는 것으로 그것의 아름다움을 파괴하지 않으려고 생각해 왔다. 그때 이후 작품을 만들 때에는 먼저 첫 번째로 소재의 본래의 모습과 변화하는 양상을 중요하게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나의 일방적인 생각으로 작품을 창작하는 것이 아니라, 작품의 매체가 되어주는 소재의 성질을 소중하게 끌어내어서, 거기에 자신의 기분과 작품이 완성될 때까지 제작과정이 용해되어 작품이 만들어지도록 전심을 다하고 있다.

    나는 주로 철판을 작품의 매체로 사용하고 있다.
    철판은 녹을 발생시킨 철의 표면과 녹의 농담을 살린 작품을 창작하고 있다. 철판을 녹슬게 해서 회화로 그려내겠다는 발상은 내가 옛날 일본에서 전통적인 제철방법인 타다라 제철법에 영향을 받았던 때를 생각했다. 타다라 제철에서는 숲의 나무나 흙에 있는 광물에서 철이 나오는 것이 가능하다.
    지구에 존재하는 모든 것은 수없이 물질의 변화를 거듭하고 여러 가지 형태로 모습을 바꾸며 세상을 살아가고 있다. 사람 손에 의해 만들어진 철도 어차피 시간이 흐르면 서서히 녹이 슬기 시작해서 썩어 들어가서 그 역할을 다하는 때가 온다. 본래 철은 산화해서 있는 녹의 상태가, 자연계에 있을 때의 본래의 모습으로, 인공적으로 가공된 철의 표면에 녹이 생긴 것은 철이 자연계로 돌아가려고 하는 작용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하는 중에 나는 인공물 중에서도 자연계에 있을 때의 기억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고 느끼게 되었다.
    인공물로서 생명이 끝날 때, 녹슬고 썩는 가운데 자연계의 기억이 되살아나고 자연계의 모습으로 되돌아 간다. 나는 모습을 계속 바꿔 살아남는 영원을 가진 생명과 기억을 작품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I studied sculpting at an art school and had the opportunity to work with a variety of materials.
    The inherent beauty of each material moved me in profound ways.
    I felt that the materials were already perfect as they were and did not wish to destroy their natural beauty.
    Since then, my primary concern when creating my pieces has been to preserve the natural form of the material as well as the way it is transformed.
    My goal is to consider the will of the material that offers itself as a medium and let my thoughts as well as the entire working process harmonize with it, rather than imposing my will to make what I want

    I mainly use iron plates as a medium for my art. The iron plate has been rusted intentionally and I create artwork utilizing that rusted color. The idea of making pictures by rusting iron plate sprang to mind because of the Japanese `Tatara` iron-making method which impressed me. It is a Japanese old way of making iron using iron minerals from the earth and burning wood coal for the fire. All objects on the earth change their substance repeatedly in a continual existence by transforming into various shapes. Even iron which is man-made, can naturally rust over time and eventually falls into decay. Iron, that becomes rusted is actually a natural gradation of iron. I think the event when rust starts to appear on the surface of artificially processed iron is a reflection of iron trying to return to its natural form. I came to realize that man-made objects can still retain a natural imprint. As its final minutes’ are approaching, an artificially made object will retrieve its imprint in nature and return to its more natural state. I wish to express the transfiguration of eternal life and a memento of nature into my artworks.

    전시제목YASUKA.M- 기억 속 풍경展

    전시기간2017.07.05(수) - 2017.07.16(일)

    참여작가 야스카(YASUKA.M)

    관람시간10:00am~18:00pm

    휴관일일요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 담 Gallery Dam (서울 종로구 안국동 7-1 )

    연락처02-738-2745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 담(Gallery Da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숲으로 가는 길展

    갤러리 담

    2019.09.01 ~ 2019.09.15

  • 작품 썸네일

    김근태 & 유재웅 展

    갤러리 담

    2019.08.05 ~ 2019.08.18

  • 작품 썸네일

    김범중_배상순 2인展 Moreless

    갤러리 담

    2019.07.12 ~ 2019.07.31

  • 작품 썸네일

    농담 弄談

    갤러리 담

    2019.07.01 ~ 2019.07.10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Etude-Drought Landscape 마르는 풍경

    아트비트 갤러리

    2019.09.02 ~ 2019.09.24

  • 작품 썸네일

    소송•과정 | Der Prozess•Der Prozess

    아트스페이스 보안1

    2019.09.10 ~ 2019.09.25

  • 작품 썸네일

    Summer Love: 송은 아트큐브 그룹전

    송은 아트스페이스

    2019.07.07 ~ 2019.09.28

  • 작품 썸네일

    두산아트랩 2019: Part II

    두산갤러리

    2019.08.21 ~ 2019.09.28

  • 작품 썸네일

    그날, 그곳에..." 展

    장은선갤러리

    2019.09.18 ~ 2019.09.28

  • 작품 썸네일

    링, 동그라미를 가리키고 사각을 뜻하는

    인사미술공간

    2019.08.23 ~ 2019.09.28

  • 작품 썸네일

    안은미래 Known Future

    서울시립미술관

    2019.06.26 ~ 2019.09.29

  • 작품 썸네일

    감각의 교감 : 오감으로 만나는 이응노 예술

    이응노미술관

    2019.07.16 ~ 2019.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