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경_吉像展

2019.03.11 ▶ 2019.03.20

갤러리 담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72 (안국동)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장미경

    돼지호랑이 25x50x46cm acrylic on ceramics 2018

  • 작품 썸네일

    장미경

    봉황호랑이 34x43x62cm acrylic on ceramics 2018

  • Press Release

    도예가 장미경의 길상전이 갤러리 담에서 열립니다. 길상이라 함은 운이 좋거나 복이 많이 있는 것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을 말한다.

    장미경은 호랑이의 형상을 도자기로 구운후 길상과 관련된 여러가지 도상들을 아크릴으로 채색한다. <무지개 호랑이>, <돼지호랑이>, <봉황호랑이>, <공작호랑이> 등 다양한 동물들의 특성을 살린 호랑이들이 출품될 예정이다.

    평론가 김태원은 장미경의 작업을 <유머러스한 영성>을 가진 작업이라고 말하고 있다.

    특히 이 ‘인간적 친근성’은 그녀의 도예가 갖고 있는 유머러스한 형상미와 함께 어떤 밝은 기운이 그 주위로 번지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달리 말해 그녀의 도예가 놓일 수 있는 자리는 그것이 본래 축귀의 의미를 갖는 상징물이라 해도 음습한 지하나 사신(死身)의 곁 보다는, 생명의 에너지가 발산되고 있는 양지바른 곳이 더 적당해 보인다고 하겠다. 그래서 그녀의 도예전은 종종 ‘길상전(吉像展)’이라 칭해지면서, 도예 속에 영성을 담되 어둠과 죽음의 이미지를 물리치는 데 힘을 쏟고 있는 것 같다. 즉 인간화된 영물(靈物) 속에 밝은 생명의 이미지를 담고 있는 것이 그녀의 도예세계라 하겠다. ■ 갤러리 담


    유머러스한 영성(靈性)
    김태원(문화비평가)


    오늘의 한국문화의 형성에 영향을 미쳐온 정신적 기조로 샤머니즘은 그 역사적 기원을 잘 알 수 없는 것으로 인간의 길흉화복(吉凶禍福)과 연관하여 무당을 매개로 어떤 신령한 힘에 의존해서 현세의 어려움을 치유하거나 해결해가는 것이라 하겠다. 또한 샤머니즘은 호랑이 등으로 표상되는 애니멀리즘과 결합된 컬러풀한 무화(巫畵)와 함께 다양한 무구(巫具)를 통해 접신(接神)과 축귀(逐鬼)에 힘을 쏟는 것이다.

    현재 40대에 있는 한국의 중견 도예가 장미경의 작품을 보게 되면 흥미롭게도 한국문화의 그 같은 정신적 기조가 흙과 결합된 오랜 전통을 가진 도예(陶藝)라는 축소된 예술형태와 조형물 속에 되살아나고 있음을 강하게 느끼게 된다.

    장미경의 도예는 경복궁 안에 있는 근정전 월대 위에 놓여진 12지신의 석상과 한국의 단청 그리고 죽은 이를 위한 상여(喪輿) 등에 즐겨 장식되던 ‘꼭두’라는 한국 고유의 인형문화에서 영감을 얻어, 무겁고 강렬한 원색적 색채감을 표출하면서 호랑이·닭 등의 동물적 형상을 이용해서 어떤 신령스러움의 기운을 즐겨 담고 있어 보인다. 따라서 우리가 그녀의 도예물을 보는 순간, 마치 무당의 무화나 이름 없는 많은 수의 민간인들이 그린 이른바 민화(民畵)를 처음 볼 때처럼 알 수 없는 어떤 신화적 세계에 곧장 빠져들게 된다.

    이때 그것은 동화적 세계라 해도 좋고, 어떤 상징성을 띤 민속적인 우화적 세계라 해도 좋다. 그 속에는 지상에서 가장 사나운 표정을 가졌다고 하는 한국산(시베리아산) 호랑이가 집 개(犬)의 크기로 우스꽝스럽게 줄어들고 있는가 하면, 그 표정은 때론 바다표범과 같이 검게 보이기도 한다. 그리고 종종 그 등 위로 화려하게 깃털 세운 닭이 올라서 있는가 하면, 명랑하고 밝은 표정의 동자(童子)도 함께 있다. 여기서 닭은 하늘과 교신(交信)하고, 호랑이는 악귀를 쫓으며, 동자상은 우리를 어딘지 아름다운 세계로 인도할 것 같다. 그 결과, 그녀의 도예는 유머러스함을 잃지 않는 일종의 조소물로서 강한 인간적 친근미를 드러낸다.

    특히 이 ‘인간적 친근성’은 그녀의 도예가 갖고 있는 유머러스한 형상미와 함께 어떤 밝은 기운이 그 주위로 번지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달리 말해 그녀의 도예가 놓일 수 있는 자리는 그것이 본래 축귀의 의미를 갖는 상징물이라 해도 음습한 지하나 사신(死身)의 곁 보다는, 생명의 에너지가 발산되고 있는 양지바른 곳이 더 적당해 보인다고 하겠다. 그래서 그녀의 도예전은 종종 ‘길상전(吉像展)’이라 칭해지면서, 도예 속에 영성을 담되 어둠과 죽음의 이미지를 물리치는 데 힘을 쏟고 있는 것 같다. 즉 인간화된 영물(靈物) 속에 밝은 생명의 이미지를 담고 있는 것이 그녀의 도예세계라 하겠다.




    작가노트
    나의 작품 성향은 전통적이다.
    검게 연먹인 기와와 그 무늬를 좋아하고,
    흙담을 좋아하고,
    잡상을 좋아하고,
    나무 창살무늬를 좋아하고,
    경복궁 월대 위에 있는 석상을 좋아한다.

    현대를 살아가는 나는 왜 과거의 것을 좋아할까?

    나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호랑이를 통해
    현대인의 삶을 투영해 본다.

    내가 살아가면서 격은 사회
    만난 사람들,,,,,
    혹은 강한 에너지를 지닌 길상의 호랑이를 만들어 본다.

    그리고 쉼 없이 쏟아 부은 시간들,
    그래도 또 샘솟는 열정,
    나는 개인전을 앞두고 끝없이 솟아 오르는
    에너지를 여기에 호랑이에 쏟아 붓는다.

    전시제목장미경_吉像展

    전시기간2019.03.11(월) - 2019.03.20(수)

    참여작가 장미경

    관람시간12:00pm - 06:00pm / 일요일_12:00pm - 05:00pm
    전시 마지막 날은 오후5시까지 입니다.

    휴관일없음

    장르도예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 담 GALLERY DAM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72 (안국동) )

    연락처02.738.2745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 담(GALLERY DA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연주야 출근하지 마-천지유정

    갤러리 담

    2019.05.07 ~ 2019.05.20

  • 작품 썸네일

    윤지선 Rag face 展

    갤러리 담

    2019.04.05 ~ 2019.04.17

  • 작품 썸네일

    표영실展

    갤러리 담

    2019.03.22 ~ 2019.04.03

  • 작품 썸네일

    장미경_吉像展

    갤러리 담

    2019.03.11 ~ 2019.03.20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포스코 창립 51주년 기념 특별전 <人, 사람의 길을 가다>

    포스코미술관

    2019.03.29 ~ 2019.05.28

  • 작품 썸네일

    꿈의 언어(The Language of Dream)

    예술공간 봄

    2019.05.04 ~ 2019.05.29

  • 작품 썸네일

    SO.S-프로젝트 박상희 개인전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2019.05.10 ~ 2019.05.30

  • 작품 썸네일

    플러스에이의 첫 번째 아트전:블루진

    갤러리 가비

    2019.05.22 ~ 2019.05.30

  • 작품 썸네일

    2019 THE SHIFT 4부 - 이상한 나라 파주

    갤러리 박영

    2019.05.04 ~ 2019.05.31

  • 작품 썸네일

    Dovemom_도브맘

    플레이스막

    2019.05.11 ~ 2019.05.31

  • 작품 썸네일

    신안해저문화재 흑유자 특별대공개

    국립중앙박물관

    2018.06.04 ~ 2019.06.02

  • 작품 썸네일

    신소장품2018 “무등을 바라보다”전

    광주시립미술관

    2019.02.22 ~ 2019.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