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개인전, 《Walking into a Memory》

2019.03.06 ▶ 2019.03.31

가나아트센터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35 (한남동) 사운즈 한남 13호 가나아트 한남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이성미

    Memory Garden (Memory Storage) 2017, Mixed media, 150x150x105cm

  • 작품 썸네일

    이성미

    Memory Purification 2018, Mixed media, 90x90x60cm

  • 작품 썸네일

    이성미

    Memory Catcher 2019, Mixed media, 120(l)x54(w)x125(h)cm

  • 작품 썸네일

    이성미

    Installation View of the exhibition

  • Press Release

    가나아트 한남은 자동차 유리의 파편을 소재로 작업하는 조각가, 이성미(Lee Sung-Mi, 1977-)의 개인전을 연다. 메릴랜드 컬리지 오브 아트 인스티튜트 조각과를 졸업한 그는 현재 홍익대학교 조각과의 조교수로 재임중이며, P.S.1 현대미술센터, 경기도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유수 미술관의 그룹전에 초대된 바 있다. 그의 조각은 외견 유리를 재소성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작은 유리 조각들을 하나하나 이어 붙여 만든 지극히 수공예적인 과정의 소산이다. 오랜 시간과 체력적 ∙ 정신적 몰두로 완성된 그의 2017년부터의 신작이 이번 전시에서 공개될 것이며, 이는 작가의 행보를 유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가나아트 한남의 천장에 설치된 조각으로 인해 전시장 전체가 푸른빛으로 일렁인다. 이 거대한 조각은 유리 파편들을 하나하나 모아 붙임으로써 완성된 것이다. 이성미의 조각은 교통사고가 일어난 장소에 남겨진 유리 파편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구성되어 있다. 산산이 부서진 유리는 미국에 살던 당시 그가 느꼈던 이방인으로서의 소외감, 버려진 존재라는 쓸쓸함이 투영된 재료이다. 과거 작가는 뉴욕의 거리를 걸으며 부서진 유리를 주워 모아 이를 아름다운 모습으로 변모시키는 데에 무한한 기쁨을 느꼈다고 한다. 작은 파편들을 작품으로 승화시키는 이 과정은 곧 작가 자신을 그러모아 다독이는 치유의 순간이기도 했을 것이다. 작가는 그러한 치유의 순간을 전시를 찾아온 이들 또한 경험할 수 있도록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

    이성미는 본 전시의 제목을 “Walking into a Memory”로 명명하고 천장, 벽, 바닥에 조각 작품을 설치하여 전시 공간 전체를 하나의 작품으로 변모시켰다. 특히 작가는 산책하듯 작품을 관람할 수 있도록 공간 구성에 공을 들였는데, 이는 관람객이 기억을 더듬듯 전시장을 거닐며 작품과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로써 작가는 자신이 잊고 싶은, 또는 소중히 간직하고 싶은 기억들을 떠올리며 유리 조각들을 붙였듯, 전시장에 들어선 이들이 작품을 매개로 각자의 기억을 반추하고 그를 선별하는 과정을 거치도록 유도한다. 작품의 제목 또한 이러한 작가의 의도를 반영하는데, 악몽을 걸러주고 좋은 꿈을 꾸게 해준다는 의미가 담긴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토속 장신구인 드림캐처의 이름을 딴 (2019)가 그것이다. 작품 가운데의 둥근 구멍 역시 고리 모양의 드림캐처를 연상시키며, 이에는 나쁜 기억을 버리고 좋은 기억만을 가지고 전시장을 나서기를 바라는 작가의 희망이 담겨있다. 그 외에도 (2018), (2017) 등의 직접적으로 ‘기억’을 지시하는 이름의 작품들이 설치된 가나아트 한남의 전시장은 거대한 기억 저장소가 된다. 이로써 작가가 붙들고자 하는 기억은 작가 개인의 것이 아닌, 다수의 관람자의 기억이다.

    본 전시에 출품된 시리즈들의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 이성미는 ‘당신’, 즉 관람자의 기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렇기에 관람자의 참여는 작품을 완성하는 마지막 조각이 된다. 과거 그의 조각이 작가 개인의 상처와 기억을 주제로 했다면 이번 신작은 그 의미를 확장하여 관람자와의 적극적인 상호작용을 통한 다수의 기억과 치유를 주제로 한다. 이를 위해 작가는 전시장을 연극 무대처럼 연출하고, 관람자들이 전시장으로 들어와 각자의 기억 속을 거닐기를 요청하고 있는 것이다. 본 전시로 인해 가나아트 한남을 찾은 모든 이들이 속삭이듯(whispering) 기억을 풀어내는 과정에서 상처받은 마음의 치유를 얻고, 전시장을 나설 수 있기를 바란다.

    전시제목이성미 개인전, 《Walking into a Memory》

    전시기간2019.03.06(수) - 2019.03.31(일)

    참여작가 이성미

    관람시간10:00am - 07:00pm

    휴관일없음

    장르조각

    관람료무료

    장소가나아트센터 Gana Art Center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35 (한남동) 사운즈 한남 13호 가나아트 한남)

    연락처02-720-1020

  • Artists in This Show

가나아트센터(Gana Art Center)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송화분분(松花粉粉)

    가나아트센터

    2019.03.14 ~ 2019.04.07

  • 작품 썸네일

    이성미 개인전, 《Walking into a Memory》

    가나아트센터

    2019.03.06 ~ 2019.03.31

  • 작품 썸네일

    황규백 개인전

    가나아트센터

    2019.02.14 ~ 2019.03.10

  • 작품 썸네일

    서정화 개인전 - Volume

    가나아트센터

    2019.01.23 ~ 2019.02.17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예술! 또 다른 나를 만나다

    금보성아트센터

    2019.03.19 ~ 2019.03.26

  • 작품 썸네일

    지역네트워크 교류전 2019_ Face to Face 마주보기

    제주현대미술관

    2019.02.13 ~ 2019.03.27

  • 작품 썸네일

    마음이 머무는 자리

    롯데갤러리 광주점

    2019.03.02 ~ 2019.03.27

  • 작품 썸네일

    금보성 개인전

    여수미술관

    2019.03.01 ~ 2019.03.28

  • 작품 썸네일

    김선우 개인전 - Fly away, Dodo

    인천학생교육문화회관 가온갤러리

    2019.03.13 ~ 2019.03.30

  • 작품 썸네일

    리플렉션 스터디전

    원앤제이 갤러리

    2019.02.28 ~ 2019.03.30

  • 작품 썸네일

    흔적 - 비실체성

    봉산문화회관

    2019.01.17 ~ 2019.03.31

  • 작품 썸네일

    노동요: 흙과 매트리스와 물결

    PKM 갤러리

    2019.02.15 ~ 2019.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