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STATE OF RAPTURE

2019.05.16 ▶ 2019.06.30

더페이지 갤러리

서울 성동구 서울숲2길 32-14 (성수동1가, 갤러리아 포레) G205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019년 05월 16일 목요일 06: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맷 콜리쇼(Mat Collishaw)

    Gasconade (burnslow) 2018, Oil on canvas, concrete, jesmonite, 36x29.4cm

  • 작품 썸네일

    맷 콜리쇼(Mat Collishaw)

    Gasconade (lawofsuccess) 2018, Oil on canvas, concrete, jesmonite, 36x29.4cm

  • 작품 썸네일

    맷 콜리쇼(Mat Collishaw)

    Gasconade (letsdothis) 2018, Oil on canvas, concrete, jesmonite, 36x29.4cm

  • 작품 썸네일

    맷 콜리쇼(Mat Collishaw)

    Gasconade (magnate) 2017, Oil on canvas, concrete, jesmonite, 40.6x30.5cm

  • 작품 썸네일

    맷 콜리쇼(Mat Collishaw)

    Gasconade (nolimit) 2018, Oil on canvas, concrete, jesmonite, 36x29.5cm

  • 작품 썸네일

    무스타파 훌루시(Mustafa Hulusi)

    CYPRUS REALISM (Grape 2) 2019, Oil on canvas, 152.4x101.6cm

  • 작품 썸네일

    무스타파 훌루시(Mustafa Hulusi)

    CYPRUS REALISM (Grape 3) 2019, Oil on canvas, 50.8x40.6cm

  • 작품 썸네일

    무스타파 훌루시(Mustafa Hulusi)

    Untitled (Lemon Tree) 2008, Oil on canvas, 247x158cm

  • Press Release

    DEEP STATE OF RAPTURE

    오는 5월 16일부터 성수동에 위치한 더 페이지 갤러리에서는, 시각적인 자극과 이미지 중독성에 관한 채워지지 않는 욕구를 강조한 맷 콜리쇼(Mat collishaw)와 무스타파 훌루시 (Mustafa hulusi) 의 2인전 ‘Deep State of Rapture (황홀한 상태)’ 전을 선보인다.

    두 작가는 서구의 고대시대부터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새와 포도 라는 소재를 가지고 trompe loeiln (트롱프 뢰유: 사람들이 실물인 줄 착각하도록 만든 그림) 기법으로 사실주의 그림에 입각해 자연의 조각들을 그대로 재현해 낸 것처럼 보이는 작품을 선보인다.
    그러나 두 작가는 그것들을 재창조하여 다른 방법으로 공간적 형태를 취하고 있다.

    맷콜리쇼 (Mat collishaw)의 작품에는 Gasconades(허풍)의 그림이 포함되어 있는데 각각의 그림 배경에는 똑같이 눈부시게 빛나는 도시의 그래피티 벽에 깃털을 가진 한 마리의 새가 그려져 있다. Gasconades는 도시의 음식과 따뜻함의 혜택을 누리고 살기 위해 시골에서 탈출한 새들을 묘사한 것이다. 그렇지만 이러한 환경 속에서 컬러풀 한 새들이 스프레이 태그가 넘쳐나는 역동적인 도시와 충돌한다.

    무스타파 훌루시 (Mustafa hulusi)의 작품은 개념으로부터 발전한 지중해의 포도시리즈, CYPRUS REALISM에 기반한 작품을 전시한다.

    이렇듯 재기 넘치는 영국의 두 젊은 작가의 작품은 과거나 미래의 어느 시점을 나타내고 있는 듯 하지만 이러한 역설적 미학을 통해 동시대성을 이야기하고 있다.

    전시는 6월 30일 까지 이며, 회화와 설치 작품을 포함한 12여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Deep State of Rapture’ 전시를 통해 현대미술의 흐름과 맥락, 개념을 함께 이야기하는 좋은 소통의 창이 되길 바라며 전시를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 더페이지 갤러리



    MAT COLLISHAW [UK, b.1966*]
    : DEEP STATE OF RAPTURE


    1966년생인 맷 콜리쇼 (Mat Collishaw)는 1988년 런던에서 열린 전을 필두로 활동하는 영국의 현대미술 작가로 주로 자연, 신화, 미디어 등에서 영감을 받아 그것들을 결합하고 재창조하는 그만의 독창적 방식으로 표현과 환상의 주제를 다루고 있는 동시대 예술가이다.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영상 설치 작업 “Auto-Immolation”은 15세기 화가 알브레히트 뒤러 (Albrecht Durer)의 명작 ‘Great Piece of Turf(1503)’에서 영감을 받아 고딕양식을 연상시키는 구조물 과 영상물로 탄생시킨 작품이다. 이 작품의 본질은 인간이 꽃의 본성을 거스르게 하고 유전자 조작을 하는 것에 대한 사실적 비유이며, 나아가 우리가 그 결과물을 꽃의 본성이라 믿는 것에 대한경각심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사람들이 아름답다고 여기는 최면적인 강렬한 사물에 대한 근원적 물음을 제시하고 있다

    각기 다른 새들의 초상화는 17세기 성황 한 ‘트롱프뢰유 trompe l'oei‘기법으로 표현된 영국 정원의 새들이 횃대에 앉아 있는 장면을 극사실주의로 표현한 것이다. 카렐 파브리티우스 Carel Fabritius의 회화 황금방울새 ‘The Goldfinch (1654)’에서 착안한 시리즈이다. 맷 콜리쇼가 의도적으로 그린 형형색색의 그래피티 벽 배경 앞 위치한 새가 보는 이의 눈에 띄려 애쓰는 모습이란 마치 외모를 뽐내며 성적 신호를 보내는 사고와 물질주의를 사실적으로 풍자한 것이다.

    맷 콜리쇼의 최근 주요 개인전은 ‘Standing Water’, 루돌피눔 갤러리(Galerie Rudolfinum), 프라하(2018), ‘Thresholds’, 야피 아트센터(Yapi Kredi Kultur), 이스탄불(2018), ‘The Mask of Youth’, 퀸스 하우스(Queen’s House), 영국 그리니치 왕실 미술관(Royal Museums, Greenwich), 런던(2018), ‘Albion’ 러시아 미술관(Gary Tatintsian Gallery), 모스크바(2018), ‘Thresholds’, 서머싯 하우스 박물관(Somerset House) 런던(2017), ‘The Centrifugal Soul’, 블래인 사우스던 갤러리(Blain|Southern) 런던(2017), ‘Mat Collishaw’, 잉글랜드 월손의 미술관(New Art Gallery Walsall), 월손 보로(2015). 맷 콜리쇼는 1988년 프리즈(Freeze)와 1990 년 현대의학 (Modern Medicine)의 중요 전시회에서 개최된 바 있으며, 이외의 다수의 전시에 참여했다. 맷 콜리쇼 작품은 파리 퐁피두 미술관(Centre George Pompidou), 테이트 모던(Tate Modern), 샌디에고 현대미술관(San Diego Museum of Contemporary Art), 호주의 MONA(Museum of Old and New Art) 미술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맷 콜리쇼 Mat Collishaw 그는 말한다.
    “나는 새들의 매력적으로 빛나는 깃털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난감함을 표현하고자 그들을 벽에 가두었다. 그들의 화려한 색채는 유전적으로 태생적인 것임에 틀림없다.
    나는 나중에 자신을 욕구를 잃어버렸던 킹즐리 에이미스 (kingsley Amis)의 말을 인용하고자 한다.
    <50년 동안 바보같이 사슬에 매여있던 것과 같았다>''


    MUSTAFA HULUSI [UK, b.1971*]
    : DEEP STATE OF RAPTURE


    지난 2015년 한국에서 두번째 개인전 이후 새로운 시리즈를 선보이는 무스타파 훌루시(Mustafa Hulusi)의 회화는 구상과 추상이 공존하는 작가이다.
    그는 보다 자유로운 표현을 지향해 캔버스에 담은 이미지를 의도적인 열린 결말로 칭하며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보편적인 요소들로 구상한다.

    무스타파의 주된 모티브는 인간과 철학, 자연과, 종교이다.
    남성과 여성, 유한성과 무한성, 흑과 백, 세상이 이분법으로 나뉘어져 있는 것처럼 그는 구상과 추상을 함께 선보이며 그 둘은 서로 충돌하지만 결국 본질은 하나라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그의 회화는 고전적인 재료인 과일을 선택했다.
    그가 선택한 포도열매는 서구에서는 '풍요와 번성'을 뜻한다.
    무스타파가 유한성을 가진 과일의 극적 사실화를 통한 이미지를 통하여 말하고자 하는 담론은 무엇일까! 그에게 예술은 문화적, 사회적인 부조리를 제기하는 행위이기도 하다.

    터키계 키프로스인으로 영국에서 태어난 개념 미술 작가이자 스스로를 시각 예술가라고 라고 칭하는 무스타파는 다문화적 배경을 가진 작가로 예술로 자신만의 문화를 창조해 세상을 변화시키는데 앞장서는 동시대 예술가로 그의 작품과 함께 철학적 사유에 빠져드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그의 작품은 영국의 정부 컬렉션(British Council Collection), 테이트 모던(Tate Modern), 찰스 사치 갤러리(The Saatchi Collection), 프랑수와 피노 컬렉션(Pinalt Collection), UBS 아트 컬렉션(UBS Art Collection) 등 세계적인 기관과 미술관들에 소장 되어있다.

    무스타파 훌루시 Mustafa Hulusi, 그는 말한다
    “나의 작업이 서로 다른 시대의 미학을 조합하고 융합하는 것은 현재 우리의 생각의 기준점이 얼마나 세심하게 구성 되어있는 지를 보다 가시적으로 보이기 위함이다.”

    전시제목DEEP STATE OF RAPTURE

    전시기간2019.05.16(목) - 2019.06.30(일)

    참여작가 맷 콜리쇼(Mat Collishaw), 무스타파 훌루시(Mustafa Hulusi)

    초대일시019년 05월 16일 목요일 06:00pm

    관람시간10:30am - 06:00pm

    휴관일매주 월요일 및 공휴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더페이지 갤러리 THE PAGE GALLERY (서울 성동구 서울숲2길 32-14 (성수동1가, 갤러리아 포레) G205)

    연락처02-3447-0049

  • Artists in This Show

더페이지 갤러리(THE PAGE GALLE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EVERYWHERE & HERE...

    더페이지 갤러리

    2020.10.22 ~ 2021.01.23

  • 작품 썸네일

    GEORGE CONDO

    더페이지 갤러리

    2020.12.03 ~ 2021.01.23

  • 작품 썸네일

    PRINCE PICASSO

    더페이지 갤러리

    2020.06.26 ~ 2020.07.31

  • 작품 썸네일

    BLOOMING INTO REALITY

    더페이지 갤러리

    2019.10.02 ~ 2019.11.24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EVERYWHERE & HERE...

    더페이지 갤러리

    2020.10.22 ~ 2021.01.23

  • 작품 썸네일

    GEORGE CONDO

    더페이지 갤러리

    2020.12.03 ~ 2021.01.23

  • 작품 썸네일

    이승현 개인전 – 휴식의 온도  (A degree of the Rest) 

    갤러리 도올

    2020.12.16 ~ 2021.01.24

  • 작품 썸네일

    천현태: 달항아리 온기展

    슈페리어갤러리

    2021.01.07 ~ 2021.01.26

  • 작품 썸네일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특별전 <별이 된 사람들>

    광주시립미술관

    2020.08.15 ~ 2021.01.31

  • 작품 썸네일

    송하보월전 松下步月

    이천시립월전미술관

    2020.11.26 ~ 2021.01.31

  • 작품 썸네일

    현실 이상

    백남준아트센터

    2020.09.24 ~ 2021.01.31

  • 작품 썸네일

    장-미셸 오토니엘 개인전 《NEW WORKS》

    국제갤러리

    2020.12.17 ~ 2021.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