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진 개인전: 눈과 손과 바람의 노래 A song of eyes, hands and wind

2020.06.20 ▶ 2020.07.12

영은미술관

경기 광주시 청석로 300 (쌍령동, 영은미술관)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20년 06월 20일 토요일 04: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김은진

    Lost and Found Oil on canvas, 390.9x162.2cm, 2020

  • 작품 썸네일

    김은진

    Dance in the mountain of wolves Oil on canvas, Glazed ceramic, 145.5x112.1cm, 2020

  • 작품 썸네일

    김은진

    Song birds Oil on canvas, 130.3x162.2cm, 2020

  • 작품 썸네일

    김은진

    Sun rise Oil on canvas, 90.9x72.7cm, 2020

  • 작품 썸네일

    김은진

    Red boat Oil on canvas, Thread, 116.8x91.0cm, 2020

  • 작품 썸네일

    김은진

    Mobile sky Oil on canvas, Thread, 145.5x112.1cm, 2020

  • Press Release

    영은미술관은 영은 아티스트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되는 영은창작스튜디오 11기 김은진 작가의 ‘눈과 손과 바람의 노래 A song of eyes, hands and wind’ 展을 오는 6월 20일부터 7월 12일까지 개최한다.
    김은진 작가는 일상에서 발생하는 감각과 그로 인한 정서를 회화의 언어로 캔버스 위에 담아낸다. 이번 전시는 영은미술관의 풍부한 자연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으며, 추상과 재현의 미묘한 간극을 보여주는 일련의 회화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그림 안에는 추상적이고 물성이 짙은 제스처와 역동적인 움직임이 가득하나 어렴풋 나타나는 모호한 형태에서 재현의 대상이 드러나기도 한다.
    그리기는 작가 내면의 감정과 사색을 시각화 하면서 시작되었지만, 동시에 그는 그리기에 수반되는 불완전한 과정에 주목한다. 과정에서 발생하는 우연의 효과와 작가가 의도하는 조형언어의 반복으로 진행되는 작업 중 수천, 수만 가지의 색상이 발생하고 이는 특유의 회화적 공간을 생성한다. 이처럼 작품에서 중요한 조형요소인 다채로운 색감은 캔버스 위에서 관람객의 상상을 자극하는 몽환적인 공간을 만들어 낸다.

    “온 몸의 감각으로 본다, 지각한다는 가정을 두고, 감각으로 본 것들을 캔버스에 담는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외관의 형태적인 조형에 덜 집착하게 되었고, 감각적 인식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였습니다. 이전의 전시 가 청각적인 것을 주 동기로 삼아 표현하였다면, 이번 전시 <눈과 손과 바람의 노래>는 나름대로 바람결, 촉각적인 것들을 더 많이 담아내고 싶었습니다.” <작가노트 중>

    한편 전시장에는 흥미를 유발하는 작품들이 있다. 이는 작가가 꾸준하게 해오고 있는 캔버스 밖으로의 작품의 확장에 대한 실험이다. 캔버스 밖으로 이어져 있는 헝겊, 세라믹 작업, 털실 등의 외적인 요소는 그림을 바라보는 관람객과의 완충지대의 역할을 한다. 이런 캔버스의 확장은 관람객에게 흥미를 갖게 하고, 깊은 감상에 도움을 준다. 작가는 평면 회화의 캔버스에 대한 실험을 작품 를 예로 들어 설명한다. 이 작품은 일반적인 사각의 캔버스 네 귀퉁이를 둥글린 모습이다. 붓보다 나이프를 많이 사용하여 날카로운 느낌을 자아내도록 완성했는데, 완성된 작품에서 캔버스의 모서리마저 각이 져 있으니 더욱 날이 선 모습으로 보였다. 하지만 완성된 그림 위에 부드러운 느낌을 추가 하고 싶지는 않아 사각 모서리를 둥글리니 확실히 덜 날카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렇듯 사각 캔버스의 변형은 사각의 평면 회화에 대한 실험의 일종이다. 이런 요소는 작가 자신에게 재미를 주고, 그 작업을 바라보는 관람객의 관심을 끌고, 작품과 관람객 사이에 상상할 수 있는 자유를 주는 공간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전시제목김은진 개인전: 눈과 손과 바람의 노래 A song of eyes, hands and wind

    전시기간2020.06.20(토) - 2020.07.12(일)

    참여작가 김은진

    초대일시2020년 06월 20일 토요일 04:00pm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월요일

    장르회화

    관람료성인: 8,000원
    청소년: 6,000원
    어린이: 4,000원
    광주시민 / 경로(만 65세 이상) 50%(개인/단체 모두 개인요금 기준)

    장소영은미술관 Young 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 광주시 청석로 300 (쌍령동, 영은미술관) )

    주최영은미술관

    주관영은미술관

    후원경기도, 경기도 광주시

    연락처031-761-0137

  • Artists in This Show

영은미술관(Young 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임지연: 흐름 Flow

    영은미술관

    2020.09.12 ~ 2020.10.11

  • 작품 썸네일

    영은지기, 기억을 잇다 : 꾸준하게 

    영은미술관

    2020.07.04 ~ 2020.09.27

  • 작품 썸네일

    김은진 개인전: 눈과 손과 바람의 노래 A song of eyes, hands and wind

    영은미술관

    2020.06.20 ~ 2020.07.12

  • 작품 썸네일

    영은지기, 기억을 잇다 : 진실되게

    영은미술관

    2020.04.07 ~ 2020.06.28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김주원: 84번 토치카에서 보낸 1년

    두산갤러리

    2020.09.16 ~ 2020.10.21

  • 작품 썸네일

    이강욱: 숲에서 /ARCANA 展

    갤러리 담

    2020.10.09 ~ 2020.10.25

  • 작품 썸네일

    우한나: 마 모아띠에

    송은 아트큐브

    2020.09.23 ~ 2020.10.27

  • 작품 썸네일

    2020 아트랩대전 : 10월의 작가 이덕영

    이응노미술관

    2020.10.06 ~ 2020.10.27

  • 작품 썸네일

    정보영: Light rays, upon the window opened

    이화익갤러리

    2020.10.14 ~ 2020.10.27

  • 작품 썸네일

    조영주 개인전: 코튼 시대

    대안공간 루프

    2020.10.07 ~ 2020.10.28

  • 작품 썸네일

    제니퍼 스타인캠프: Souls

    리안갤러리

    2020.09.03 ~ 2020.10.31

  • 작품 썸네일

    김성민: 탈출구, WAY OUT

    장은선갤러리

    2020.10.14 ~ 2020.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