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 강: 속 속 속 속 세 세 세 세(The World World World World)

2021.07.02 ▶ 2021.08.22

디 언타이틀드 보이드

서울 종로구 경희궁3길 3-5 (신문로2가)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별 30 2021_Burnt hanji & hanji on linen_130 x 130cm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별 37 2021_Burnt hanji & acrylic on linen hemp_50 x 40cm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별 74 2021_Burnt hanji & bleached hanji on linen_130 x 130cm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별 67 2021_Hanji on linen hemp_20 x 20cm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전시전경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전시전경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전시전경

  • Press Release

    속 속 속 속 세 세 세 세 < The World World World World >

    디 언타이틀드 보이드는 2021년 7월 2일부터 8월 22일까지 캐스퍼 강 작가의 개인전 《속 속 속 속 세 세 세 세 (The World World World World)》를 개최한다. 본 전시는 2018년 이후 3년만에 갖는 개인전으로 작가가 꾸준히 지속해온 한지회화를 중심으로 한지의 물성에서 발전된 조형물 등 총 6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한국계 캐나다 2세인 그가 처음에 느꼈던 모문화에 대한 애정어린 호기심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전통의 계승보다 새로운 것을 빠르게 받아들이는 한국 현대사회에 대한 무언의 상실감과 무의미함으로 바뀌게 된다. 이러한 모문화에 대한 생각의 변화과정은 작업으로 드러나 발전한다. 그의 초기작은 한국적인 문화와 이미지가 재해석된 구상적인 페인팅 작품인데 그의 심적 변화에 따라 형상은 묻히고 재료에 집중하는 작품으로 구현된다. 초기작의 이미지를 희끗희끗 덮는 한지와 결합한 작품 는 그의 과도기적 대표작품 중 하나이다. 2017년에 들어 작가는 형상을 모두 비워내고 한지를 변형하는 과정인 찢기, 태우기, 파쇄, 표백, 해어짐 등을 본격화하며 추상회화에 다다른다.

    재료를 재해석하고 탐구하며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는 그의 작품은 유기적으로 진화하고 있다. 디 언타이틀드 보이드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세속>, <속세>, <좋아, 내가 싫어하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한게 좋아>, <사물 1>, <사물 2>, <사물 3>은 작가의 지지체인 한지의 물성을 발전시킨 조형물로서 그의 작업의 또 다른 미적 감각을 엿볼 수 있다.

    캐스퍼 강의 현재 작품활동은 그가 공경하는 모문화를 포함한 만물의 무상함에 초점을 두고 있다. 모든 것은 그 무의미함을 깨닫고 받아들일 때 비로소 의미를 가지게 되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작가는 옛 한국 미술의 매개가 되었던 한지를 “해체” 하는 행위를 통해 그것의 문화적 상징성과 그가 담고 있는 주제를 모두 비워낸다. 이를 통해 반전적으로 주체가 된 공허한 형상은 속세의 무의미함으로 채워지기를 염원하게 되는 것이다.



    The Untitled Void is pleased to announce the opening of “The World World World World,” a solo exhibition of works by artist Casper Kang held from July 2nd to August 22nd, 2021. The artist’s first solo show in three years, “The World...” includes over 60 unique works showcasing the evolution of Kang’s consistent exploration of the various properties of hanji (traditional Korean handmade paper).

    For Kang, a second-generation Korean-Canadian, what began as a kind of fond curiosity about the culture of his motherland has, over time, been replaced by a sense of loss as he has grown more familiar with modern Korean society, characterized by its embrace of the new over its veneration of tradition. Indeed, the development and trajectory of this specific emotional journey reveals itself in the work. Where Kang’s early paintings are figurative reinterpretations of Korean culture and imagery, as his perspective transforms so too does his focus, shifting to the materials themselves rather than the forms they might depict. “Mourning Glory,” in which hanji is used to obscure an image of an earlier painting, is one representative work of this transition. Beginning in 2017, Kang left all forms behind in favor of tearing, burning, crushing, bleaching, fraying — in a word, transforming — hanji, privileging materiality and arriving at abstraction.

    Through this reinterpretation and exploration of the material plane, Kang’s works continue to evolve organically. Exhibited for the first time at The Untitled Void, pieces like “The World,” “The World,” “Yes, I Like To Know Exactly What It Is I Don’t Like,” “Object 1,” “Object 2,” and “Object 3” are all sculptural forays into the possibilities of hanji, the very material so foundational to his practice, that offer new glimpses into the artist’s aesthetic vision.

    Casper Kang’s current work centers around the futility of all things, up to and including the culture of his own motherland that is still so precious to him. It is, after all, only through full comprehension and acceptance of such meaninglessness that we can ever hope to reach real meaning. In this sense, by quite literally deconstructing hanji, a medium of traditional Korean art, the artist empties it of all its cultural symbolism and themes. After all it is only then, rendered subject through this reversal, that the empty figure can truly know desire — the desire to be filled with the meaninglessness of the world.

    전시제목캐스퍼 강: 속 속 속 속 세 세 세 세(The World World World World)

    전시기간2021.07.02(금) - 2021.08.22(일)

    참여작가 캐스퍼 강

    관람시간10:00am - 06:00pm
    11:00am - 09:00pm

    휴관일매주 월요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디 언타이틀드 보이드 The Untitled Void (서울 종로구 경희궁3길 3-5 (신문로2가) )

    주최The Untitled Void, The Untitled Cafe

    연락처010-7170-4245

  • Artists in This Show

디 언타이틀드 보이드(The Untitled Void)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이유진: 애벌레 주름(Wrinkle of the Caterpillar)

    디 언타이틀드 보이드

    2021.09.06 ~ 2021.10.17

  • 작품 썸네일

    신광호: 얼굴들(The Faces)

    디 언타이틀드 보이드

    2021.08.27 ~ 2021.10.10

  • 작품 썸네일

    캐스퍼 강: 속 속 속 속 세 세 세 세(The World World World World)

    디 언타이틀드 보이드

    2021.07.02 ~ 2021.08.22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엠마하트: BIG MOUTH

    바라캇 컨템포러리

    2021.11.24 ~ 2022.01.23

  • 작품 썸네일

    Soft-morphic

    플레이스막

    2022.01.04 ~ 2022.01.23

  • 작품 썸네일

    김스미: We are Dreaming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22.01.19 ~ 2022.01.24

  • 작품 썸네일

    Pose, Pause, Paws

    플로어

    2021.12.11 ~ 2022.01.24

  • 작품 썸네일

    정다원 : 차가운 두꺼운 이불을 덮었습니다.

    갤러리 도스

    2022.01.19 ~ 2022.01.25

  • 작품 썸네일

    경계에 핀 꽃 (Flowers on the Border)

    스페이스K

    2021.10.28 ~ 2022.01.26

  • 작품 썸네일

    이은: Turn, Switch, Jump!

    갤러리 조선

    2022.01.06 ~ 2022.01.27

  • 작품 썸네일

    앤디 워홀 Andy Warhol

    더페이지 갤러리

    2021.12.18 ~ 2022.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