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움과 채움 Emptiness and Fullness

2022.03.03 ▶ 2022.03.31

서정아트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 30 (중동, 엘시티) 제포디움동 3F 서정아트 부산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피정원

    Untitled_Future Ⅱ Oil on canvas,162.0 x 130.3 cm, 2020

  • 작품 썸네일

    피정원

    Untitled_Line XVI, oil on canvas, 116.8 x 91.0cm, 2022 oil on canvas, 116.8 x 91.0cm, 2022

  • 작품 썸네일

    피정원

    Untitled_The Black Path XLVIII Oil on canvas, 116.8 x 91.0cm, 2022

  • 작품 썸네일

    변웅필

    SOMEONE Oil on Canvas, 146×112cm, 2021

  • 작품 썸네일

    변웅필

    SOMEONE Oil on Canvas, 146×112cm, 2021

  • Press Release

    서정아트는 2022년 부산점에서 선보이는 첫 기획 전시로 변웅필과 피정원의 2인전 <비움과 채움 : Emptiness and Fullness>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인물화 작가 변웅필과 추상화 작가 피정원은 자신만의 기법으로 캔버스를 채우지만, 작가의 메시지가 드러나는 직접적인 단서를 비워낸다. 두 작가는 작품 감상의 주체를 온전히 관람자의 몫으로 두고자 캔버스 위로 작가의 그림자는 최대한 드러내지 않으려 노력한다.
    형체와 이목구비를 최소한의 선으로만 표현하여 남자의 초상을 그리는 변웅필과 먹과 블랙 젯소를 사용해 균열과 굴곡 있는 형상을 만들어 내는 피정원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두 작가 모두 분명하게 형태를 갖춰 인물이나 추상적인 형상들로 캔버스를 채워냈지만, 그 형상에 담은 작가의 메시지가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것을 최대한 절제한다.
    변웅필은 인물들의 감정 표현이나 대상을 추측할 수 있는 단서를 최대한 배제한 채 단순한 색과 형태로만 완성해 인물의 시각적 조형미를 극대화했다. 특히 작가는 감상자가 보는 시각에 따라 자유롭게 해석할 수 있도록 ‘SOMEONE’이라는 작품의 제목처럼 ‘누군가’ 또는 ‘어떤 사람’으로 인물들을 남겨두었다. 그 인물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어떠한 배경을 가졌는지 해석할 수 있는 실마리를 거의 남겨놓지 않고 인물화를 작업한 작가 본인의 직접적인 의도와 의미는 비워 두었다. 한편 피정원은 검은 여백 위에 다양한 재료의 조합과 덧칠을 통해 추상적인 형상으로 작가의 개인적인 일기를 담아냈지만 두터운 마띠에르로 채워진 화면 안에 담겨있는 그 구체적인 내용을 짐작하기는 쉽지 않다. 이는 관람자가 추상화를 감상하는 데에 어떠한 요소에도 방해받지 않은 채 완전한 추상적 경험다운 경험을 받도록 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도이다. 이에 따라 작가는 추상화 감상에 가장 노골적인 힌트가 되는 작품명을 ‘Untitled’로 두고 시리즈를 확장해 나간다.
    삶은 정해진 방향대로 흘러가기보다는 여러 갈래의 방향으로부터 다양한 선택과 요소들이 차곡차곡 쌓여서 완성되는 결과지와도 같다. 예술도 마찬가지로, 작가의 인생과 경험이 가득 찬 캔버스에 관람자의 감상이 더해진다면 한층 더 풍부한 경험이 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Seojung Art is pleased to present Emptiness and Fullness, featuring the works of artists Byen Ungpil and Phee Jungwon, as the first exhibition for Seojung Art Busan in 2022. In this exhibition, a portrait artist Byen Ungpil and an abstract artist Phee Jungwon present works that are created with each artist’s own unique techniques but that are also absent of any direct clues of any obvious messages from the artists. The two artists try their best not to leave their own imprints on their artworks, so as to leave it completely up to the viewer to determine the meaning in each work.
    Artist Byen is known for his painted portraits of men using minimal line work to express their shapes and features, while Phee is known for using ink and black gesso to portray cracks and curves. Although each artist shows distinct shapes for the characters or abstract figures in their paintings, they both refrain from directly revealing the messages of their artworks as much as possible.
    In his works, Byen Ungpil tries to maximize the visual formative beauty of the figures he portrays by using only simple colors and shapes, while trying to provide the viewer with clues about the figure’s emotions or the overall theme of the painting. In fact, Byen names his figures “somebody” or “some person”—as demonstrated by the title of his work SOMEONE—so that there is even more room for the viewer to freely interpret each work depending on their perspective. Since Byen’s artworks typically do not contain many clues about the figures portrayed or the background story of the piece, the artist’s intentions or reasons for creating each piece are left up to the viewer’s interpretation. Artist Phee Jungwon, on the other hand, uses his works as a type of “personal diary” that is expressed in the form of abstract combinations of various materials, layered on a black space. Since Phee’s canvases are filled with thick matière, the true story behind each work remains carefully hidden. By using this style, Phee intends to give the viewer a complete abstract experience, free from anything that could possibly hinder the viewer from appreciating the abstract work. Phee is continuing to expand his Untitled series, the title of which is the most explicit clue that viewers will get from Phee on appreciating his works.
    Life is like a stack of papers that is created as a result of making various choices and elements, accumulated atop one another from different directions, rather than being set in a definite order. In a similar manner, it is hoped that the appreciation of the artworks felt by each viewer adds another layer to each canvas that is filled with the artist’s life and experiences, creating a much richer experience for all.

    전시제목비움과 채움 Emptiness and Fullness

    전시기간2022.03.03(목) - 2022.03.31(목)

    참여작가 피정원, 변웅필

    관람시간09:00 am - 06:00 pm

    휴관일주말 및 공휴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서정아트 Seojung Art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 30 (중동, 엘시티) 제포디움동 3F 서정아트 부산)

    연락처1644-1454

  • Artists in This Show

서정아트(Seojung Art)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관계망:Connectworking

    서정아트

    2022.07.29 ~ 2022.08.28

  • 작품 썸네일

    비움과 채움 Emptiness and Fullness

    서정아트

    2022.03.03 ~ 2022.03.31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김영은: 소리의 틀

    송은

    2022.07.08 ~ 2022.08.13

  • 작품 썸네일

    지강: Dancing on the Vaguelette

    갤러리이든

    2022.07.13 ~ 2022.08.13

  • 작품 썸네일

    조은: Beads in the Green

    아트사이드 갤러리

    2022.07.22 ~ 2022.08.13

  • 작품 썸네일

    이희준 개인전

    국제갤러리

    2022.07.01 ~ 2022.08.14

  • 작품 썸네일

    백서영: Connection

    사이아트 스페이스

    2022.08.09 ~ 2022.08.14

  • 작품 썸네일

    김태린: Flow

    사이아트 도큐먼트

    2022.08.09 ~ 2022.08.14

  • 작품 썸네일

    박형진: 지금 이따가 다음에

    경기도미술관

    2022.04.05 ~ 2022.08.15

  • 작품 썸네일

    조각충동 Sculptural Impulse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22.06.09 ~ 2022.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