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은: 작별_ 꽃길 따라 두둥실

2022.03.29 ▶ 2022.04.10

갤러리 담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72 (안국동)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송지은

    꽃길따라 두둥실 160x44cm, 화판에 마대천, 황토, 석채, 은박

  • 작품 썸네일

    송지은

    8ollow me 90x71cm 화판에 마대천, 황토, 석채, 금박

  • 작품 썸네일

    송지은

    go faraway 2 44x44cm, 화판에 마대천, 황토, 석채, 금박

  • Press Release

    이번 전시는 고인을 추모하는 마음을 담은 전시이다. 이승에서의 고인의 삶에 대한 수고와 감사함, 그리고 존경심에 대한 마음을 담아, 진도의 만가와 꽃상여란 모티브를 통해 나만의 꼭두를 만들고 그 꼭두들과 함께 꽃동산으로 떠나는 여정을 담았다. 축제와도 같은 분위기 속에 고인이 새로운 곳에서의 편한 삶을 축복하고 꽃길 따라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마음에서 잘 떠나 보내주기 위한 나만의 이별방식이자 추모의식이기도 하다.
    ■ 갤러리 담



    작별 _ 꽃길 따라 두둥실
    2019년, 세상에서 너무나도 사랑하는 엄마가 하늘나라로 가셨다. 그리고 몇 년 후엔 15년을 함께했던 우리 집 막내인 애완견 토토도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사랑하는 이들과의 이별은 마음속에 무거운 상실감과 함께 슬픔, 그리고 공허함만을 남긴다.
    그러나 진도에서의 상여풍습은 인간이라면 언젠가 겪어야 할 죽음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에서 벗어나 슬픔 속에서 웃고 춤추며 마치 축제처럼 치러지는 특별한 장례풍습을 하고 있다.

    종소리를 울리며 상여가 장지를 향하는 일반적인 장례모습이 아닌, 망자는 꽃과 꼭두가 장식된 꽃상여를 타고 상여 소리꾼과 함께 마을길을 떠난다. 무속신앙에선 저승을 꽃동산으로 이해하는 경향이 있어 꽃상여를 타야만 저승으로 잘 갈 수 있다고 믿었다. 또한 꽃상여를 타고 저승으로 향하는 와중에도 외롭지 않고 슬프지 않게 꼭두를 장식해 망자를 위로하며, 상엿꾼의 구성진 가락에 마을 주민들은 춤 잔치를 벌이기도 한다.

    이는 누구나 한번 왔다 한번 가는 이승 삶에 대해 망자를 잘 보내야 된다는 생각이 축제 같은 독특한 장례문화를 만들었다고 한다.
    생각해보면 나에게 있어 엄마의 죽음은 고인의 삶을 되돌아보고 추모하는 것 보단, 그동안 엄마에게 잘 해주지 못했던 마음의 죄책감과 미안함 그로 인한 상실감과 슬픔이 온통 나를 집어 삼켜 오롯이 나의 마음에만 집중했던 것 같다. 가족들을 남겨두고 홀로 떠나는 엄마의 심정은 오죽했을까. 그러다보니 엄마와의 진지한 작별, 좋은 이별을 아직 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전시 < 작별_ 꽃길 따라 두둥실 >은 고인을 추모하는 마음을 담은 전시이다.

    이승에서의 고인의 삶에 대한 수고와 감사함, 그리고 존경심에 대한 마음을 담아, 진도의 만가와 꽃상여란 모티브를 통해 나만의 꼭두를 만들고 그 꼭두들과 함께 꽃동산으로 떠나는 여정을 담았다. 축제와도 같은 분위기 속에 고인이 새로운 곳에서의 편한 삶을 축복하고 꽃길 따라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마음에서 잘 떠나 보내주기 위한 나만의 이별방식이자 추모의식이기도 하다.
    ■ 송지은

    전시제목송지은: 작별_ 꽃길 따라 두둥실

    전시기간2022.03.29(화) - 2022.04.10(일)

    참여작가 송지은

    관람시간12:00pm - 06:00pm / 일요일_12:00pm - 05:00pm
    마지막 날은 오후 2시까지 입니다.

    휴관일없음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 담 GALLERY DAM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72 (안국동) )

    연락처02.738.2745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 담(GALLERY DA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신조 SINZOW: This moment

    갤러리 담

    2022.07.13 ~ 2022.07.30

  • 작품 썸네일

    박예지: 채우고, 비우고 Filling and Emptying

    갤러리 담

    2022.07.01 ~ 2022.07.11

  • 작품 썸네일

    양화선: 8월의 일요일들

    갤러리 담

    2022.06.08 ~ 2022.06.20

  • 작품 썸네일

    김미애: 서서, 돌아본다

    갤러리 담

    2022.05.11 ~ 2022.05.23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이안 쳉: 세계건설(Ian Cheng: Worlding)>

    삼성미술관 리움

    2022.03.02 ~ 2022.07.03

  • 작품 썸네일

    아트스펙트럼2022(ARTSPECTRUM2022)

    삼성미술관 리움

    2022.03.02 ~ 2022.07.03

  • 작품 썸네일

    개관30주년기념 하정웅컬렉션 특별전 씨앗, 싹트다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2022.04.06 ~ 2022.07.03

  • 작품 썸네일

    이종무: 산에서 산산이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2022.04.07 ~ 2022.07.03

  • 작품 썸네일

    2022년 이응노미술관 어린이 체험전 「색색 쓱쓱 깔깔」

    이응노미술관

    2022.05.03 ~ 2022.07.03

  • 작품 썸네일

    시대의 기록자 전: 손상기 & 류인

    여수엑스포아트갤러리

    2022.04.13 ~ 2022.07.03

  • 작품 썸네일

    Abstract

    갤러리 일호

    2022.06.08 ~ 2022.07.03

  • 작품 썸네일

    도희: 시간의 지층

    갤러리 도스

    2022.06.29 ~ 2022.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