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NY SCHARF 케니 샤프 : NEW! NOW! GOOD!

2022.08.30 ▶ 2022.09.24

갤러리현대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129길 22 (삼성동)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케니 샤프

    RURPLE 2022, Spray paint on linen with powder coated aluminum frame, 152 x 182.5 cm

  • 작품 썸네일

    케니 샤프

    GURPLE 2022, Spray paint on linen with powder coated aluminum frame, 177.5 x 228.5 cm

  • 작품 썸네일

    케니 샤프

    MOODZZ 2022, Oil on linen with powder coated aluminum frame, 121.5 x 152 cm

  • 작품 썸네일

    케니 샤프

    TROTION 2022, Oil on linen with powder coated aluminum frame, 121.5 x 152 cm

  • 작품 썸네일

    케니 샤프

    GRR GUY 1986/2021, Acrylic on cast aluminum, 122 x 82 x 24.8 cm

  • 작품 썸네일

    케니 샤프

    REDDY GUY 1986/2021, Acrylic on cast aluminum, 122 x 81.7 x 18.9 cm

  • Press Release

    케니 샤프와 그의 작품은 미국 현대미술뿐 아니라 동시대 문화 예술씬의 아이콘이다. 그는 자신의 작업을 "팝 초현실주의(Pop Surrealism)”라고 통칭한다. 1958년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에서 태어나 1960년대 중반 ‘텔레비전 키즈'로 성장한 그는 앤디 워홀을 잇는 차세대 팝아트 작가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키스 해링, 장 미셸 바스키아 등과 뉴욕 아트 씬에 혜성처럼 등장한 이후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전 세계 누구라도 그의 작품을 알아볼 수 있을 만큼 독창적인 미적 언어를 고안해냈다. 특히 그는 유년 시절에 접한 대중문화의 다양한 레퍼런스를 작품에 환상적인 이미지로 병합시켰다. 애니메이션 <프린스톤 가족>과 <우주가족 젯슨> 등을 포함해, 우주여행, 냉전 시대의 군사적 긴장과 핵전쟁의 공포 등을 토대로 허구와 사실이 교차하는 내러티브를 창조하였다. 또한 펑크 음악, 핫로드(hot rod) 문화, 밴 아트(van art)를 접하고, 팝아트, 추상표현주의 및 초현실주의, 나아가 옛 거장들의 작품을 탐구하며 예술사적 지식의 지평을 넓혀갔다. 강렬한 색상의 팔레트와 환상적인 이미지가 특징인 그의 작품은 회화, 조각, 벽화, 퍼포먼스, 커스터마이제이션, 설치작품 등으로 확장 중이다.

    <새로운! 지금! 좋은!>에는 케니 샤프가 한국의 관람객을 위해 특별 제작한 회화와 조각 신작 20여 점이 갤러리현대 강남의 외부 별관 전시장과 2층의 프라이빗 전시장에서 동시 공개된다. 별관 전시장에는 나무를 투박하게 깎아 그 위에 알록달록 색을 칠한 듯한 조각이 관람객을 맞는다. 둥근 좌대에 올려져 180cm 이상의 높이로 서 있는 인물들이 보는 이를 압도한다. 여섯 점의 인물상들은 알루미늄으로 제작해 아크릴 물감으로 채색했으며, 만화 캐릭터처럼 익살스러운 표정과 자세를 하고 있다. 1980년대 중반 첫 공개된 이 인물상들은 케니 사프의 작품세계를 대표하는 유기체적 형상의 주인공들처럼 다채로운 표정을 하고 있다. 이 인물들은 작가의 일상적 사적인 심리뿐 아니라,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현대인의 복잡한 생각과 감정의 스펙트럼을 위트 있게 표현하고 있다.

    2층 전시장에는 케니 샤프의 작업 방식을 상징하는 스프레이 회화와 린넨에 유채 물감으로 완성한 회화 작품이 놓인다. 거리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작가는 사전 계획없이 색색의 스프레이통을 들고 즉흥적으로 화면을 채워가기 시작한다. 구름처럼 몽글거리고, 흘러내릴 듯한 눈들, 폭죽처럼 화면에 분사되고, 겹치고 연결되는 리드미컬한 선들을 자동기술적으로 빠르게 그려 나간 회화에는 '최선', '멋진', '곧', '새로운', '응', '지금' 등 한국 관람객에게 익숙한 한글 단어가 선명하게 쓰여 있다. 작가는 전시 제목처럼, 갤러리현대와 함께 하는 첫 프로젝트 전시를 통해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는 긍정의 메시지에 몰두했다. 언뜻 유쾌하고 장난스러워 보이는 그의 그림에는 환경 파괴, 소비주의, 전쟁 위기 등을 우려하는 작가의 성찰이 녹아 있다.


    Kenny Scharf and his artwork are icons not just of American contemporary art, but of the contemporary cultural scene. He describes his approach as “Pop Surrealism.” Born in 1958 in Hollywood, California, he grew up as one of the “television kids” of the mid-1960s. He would go to follow in Andy Warhol’s footsteps by establishing himself as a next-generation Pop Art practitioner. Over more than four decades since his meteoric rise on the New York art scene alongside figures like Keith Haring and Jean-Michel Basquiat, Scharf has created such an original aesthetic language that people around the world can immediately recognize his work. In particular, he has produced fantastical images incorporating various references to the pop culture that he encountered in his childhood. He has devised narratives blending fact and fiction based on the military tensions and nuclear fears of the Cold War era, along with references to space travel and animated series such as The Flintstones and The Jetsons. He has also broadened the scope of his artistic knowledge through his experiences with punk rock, hot rod culture, and van art and his explorations of Pop Art, abstract expressionism, surrealism, and the work of the older masters. Defined by its powerful color palette and fantastical imagery, his work continues broadening into areas such as painting, sculpture, wall art, performance, customization, and installation art.

    In New! Now! Good!, around 20 new works of painting and sculpture, specially produced by Kenny Scharf for Korean viewers, are being presented simultaneously at Gallery Hyundai Gangnam’s external annex and the private gallery on the second floor. The annex gallery presents viewers with sculptures in which the artist appears to be crudely carved wood and applied multiple colors over top. The viewer is overwhelmed by figures placed on round pedestals, who stand at heights of over 180 centimeters. The six figures have been produced in aluminum and painted in acrylics, with the cartoonish expressions and postures of comic book characters. First presented in the mid-1980s, Scharf’s figures bear diverse expressions, serving as the protagonists of the organic shapes that define the artist’s body of work. They comically express not only the artist’s own everyday psychology, but the complex spectrum of ever-changing thoughts and emotions experienced by modern individuals.

    In the second floor gallery are spray paintings symbolizing Scharf’s artistic approach, along with paintings produced with oil paints on linen. Taking inspiration from street culture, Scharf approaches his work without a pre-defined plan, lifting cans of colorful spray paint and filling his canvas spontaneously. The paints are applied like fireworks, clustering like clouds with eyes that appear to flow and a rhythmic overlapping and connecting of lines applied quickly in a kind of automatic writing approach. Clearly written in Korea on the canvases are words familiar to viewers, such as “best,” “great,” “soon,” “new,” “yeah,” and “now.” As the exhibition title suggests, Scharf’s first project exhibition with Gallery Hyundai saw him focusing on positive messages that he could share with viewers. While they appear cheerful and playful at first glance, his images are imbued with the artist’s reflections and concepts about matters such as environmental destruction, consumerism, and the threat of war.

    전시제목KENNY SCHARF 케니 샤프 : NEW! NOW! GOOD!

    전시기간2022.08.30(화) - 2022.09.24(토)

    참여작가 케니 샤프

    관람시간10:00am- 06:00pm

    휴관일월요일

    장르회화, 조각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현대 Gallery Hyundai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129길 22 (삼성동) )

    연락처02-519-0800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 )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임충섭: 획(劃)

    갤러리현대

    2023.12.14 ~ 2024.01.21

  • 작품 썸네일

    유근택: REFLECTION

    갤러리현대

    2023.10.25 ~ 2023.12.03

  • 작품 썸네일

    BOTCHED ART: THE MEANDERINGS OF SUNG NEUNG KYUNG 성능경의 망친 예술 행각

    갤러리현대

    2023.08.23 ~ 2023.10.08

  • 작품 썸네일

    CHUNG SANG-HWA 정상화 : INFINITE BREATH

    갤러리현대

    2023.06.01 ~ 2023.07.16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사과 씨앗 같은 것

    백남준아트센터

    2023.04.27 ~ 2024.02.25

  • 작품 썸네일

    MMCA 현대차 시리즈 2023: 정연두 – 백년 여행기

    국립현대미술관

    2023.09.06 ~ 2024.02.25

  • 작품 썸네일

    보통 사람들의 찬란한 역사

    경남도립미술관

    2023.10.27 ~ 2024.02.25

  • 작품 썸네일

    e.想세계_낯선 정원

    양평군립미술관

    2023.11.24 ~ 2024.02.25

  • 작품 썸네일

    김기창: 더 라이프 오브 지저스 The Life of Jesus

    서울미술관

    2023.12.20 ~ 2024.02.25

  • 작품 썸네일

    2023 세계유명미술특별전 《미래저편에 : 대전 1993/2023》

    대전시립미술관

    2023.11.07 ~ 2024.02.25

  • 작품 썸네일

    가이아의 도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23.12.22 ~ 2024.02.25

  • 작품 썸네일

    정건우: 이미지의 폐허

    갤러리 도스

    2024.02.21 ~ 2024.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