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TCHED ART: THE MEANDERINGS OF SUNG NEUNG KYUNG 성능경의 망친 예술 행각

2023.08.23 ▶ 2023.10.08

갤러리현대

서울 종로구 삼청로 14-6 (사간동)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성능경

    Index Finger 1976, Gelatin silver print, 24 x 19cm (each) (x 17)

  • 작품 썸네일

    성능경

    Venue 3-50-14 1985, Gelatin silver print, 23 x 34.5cm (x2)

  • 작품 썸네일

    성능경

    Drawing by Your Bottom 2022/2023, Archival pigment print on pictorico gekko red, 18.1 x 30.2 cm (x 50)

  • 작품 썸네일

    성능경

    Venue 4 1980, Gelatin silver print, 51.6 x 36.7 cm (x 8)

  • Press Release

    "Only visual art bears materiality. Other forms of art, such as poetry, literature, film, and music, do not exist in flesh. It is because of this materiality that the value of visual art is determined by an estimated worth. The conceptual art that constitutes the bedrock of my practice is fundamentally founded on the commitment to removing all materiality from visual art." – Sung Neung Kyung

    Gallery Hyundai proudly presents the solo exhibition of Sung Neung Kyung (b. 1944), Botched art: the meanderings of Sung Neung Kyung, from August 23 through October 8. This exhibition marks the first collaboration between Gallery Hyundai—a leading gallery that has cast new light on Korean experimental art since the early 2010s—and Sung Neung Kyung, widely recognized as a pioneer of Korean conceptual art. The terms “botched art” and “meanderings” in the exhibition’s title are keywords that encapsulate Sung Neung Kyung’s unique aesthetic of irony. By staying true to his non-mainstream identity and labeling his own works as “botched art,” the artist reflects on traditional aesthetics and enacts on a daily basis variations on performances that question conventional grammars of art and the conditions of human life itself.

    Botched art: the meanderings of Sung Neung Kyung presents a selection of 140 works spanning the artist’s career in the form of a mini retrospective. The works are arranged compactly, beginning with iconic works from his conceptual art period, Contraction and Expansion and Index Finger, and his 1980s Venue series, where he re-edited photos from newspaper reports and transformed them into a site-specific photo-installation that varies based on particularities of the space. Continuing to trace the trajectory of his career, the exhibition presents the artist’s innovative photos and photo-installations from the 1990s to 2000s, including S’s Posterity: Botched Art Is More Beautiful and Master Bedroom (the artist’s self-proclaimed “botched art” based on his personal narrative as a son and a father of four children); a humorous performance enacting the phrase, “art is short and the avant-garde life is long”; and Everyday English, Index Finger, and Drawing by Your Bottom—artworks arising at the fissure of everyday life and art that the now-elderly experimental artist has engaged in since the 2010s through the present.

    Sung Neung Kyung’s modest works evoke genuine resonance perhaps because they are so deeply seated in the life of an artist who has tacitly weathered through the turbulence of the past century. Reflecting the social sphere of the late 20th- and early 21st-century Korea while at the same time as distilling the condition of human existence into incisive creative grammar, Sung’s practice calls for a renewed examination and discourse of his art historical significance both in Korea and abroad. Sung Neung Kyung’s “meanderings in botched art” continue to this day.


    “예술 중 미술만 유독 물질이 있다. 시, 소설, 영화, 음악 모두 물질이 없다. 물질성 때문에 재산 가치로 평가된다. 미술에서 물질성을 제거하는 작업이 (나의) 개념미술이었다” – 성능경

    갤러리현대는 성능경(1944년생)의 개인전 《성능경의 망친 예술 행각》을 8월 23일부터 10월 8일까지 개최한다. 2010년대 초반부터 한국 실험미술을 재조명해 온 갤러리현대와 ‘한국적 개념미술’을 개척한 선구자로 평가받는 성능경 작가가 함께하는 첫 전시다. 전시 타이틀인 ‘망친 예술’과 ‘행각’은 삶과 예술의 경계에서 생각의 틈새를 제시하고자 하는 성능경의 예술관을 응축한 키워드다. 작가는 평생 비주류적 태도를 고수하며 자신의 작품을 ‘망친 예술’로 명명함으로써 전통적인 예술 심미관을 재성찰하고, 틀에 박힌 예술의 문법과 인간 삶의 조건을 향해 질문하는 ‘행각(퍼포먼스)’의 변주를 오늘날까지 실천하고 있다.

    《성능경의 망친 예술 행각》전은 작가의 시대별 대표작 140여 점을 엄선해 미니 회고전의 형식으로 작품 세계를 조망한다. 1970년대 신문, 사진, 행위가 융합된 ‘개념미술’ 시기의 대표작 〈수축과 팽창〉과 〈검지〉, 1980년대 신문 보도사진을 재편집하고 이를 공간의 조건에 따른 장소 특정적 사진-설치 형식으로 풀어낸 〈현장〉연작, 19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전업 미술가이자 네 아이를 둔 가장이라는 자신의 개인사를 내용으로 '망친 예술'을 표방하며 선보인 〈S씨의 자손들 - 망친 사진이 아름답다〉과 〈안방〉등의 사진과 사진 설치 작품, “예술은 짧고 전위의 삶은 길다”를 실천하는 해학적 퍼포먼스, 2010년대 이후 노년의 삶을 사는 실험미술가가 일상과 예술의 틈새를 탐색하며 제작한 〈그날그날 영어〉, 〈손씻기〉, 〈밑그림〉 등의 작품들이 꼬리를 무는 밀도 있는 구성으로 전시장에 펼쳐진다.

    성능경의 검소한 작품이 크나큰 울림을 전하는 이유는 그의 작품이 급변한 지난 세기를 묵묵하게 살아온 한 미술가의 실존에 기반을 두기 때문일 것이다. 20세기 후반과 21세기 초반의 한국 사회상을 반영하면서 인간의 실존을 촌철살인의 언어로 승화한 그의 작품이 국내외 미술계에서 그 미술사적 가치를 새롭게 평가받고 있다. 그의 ‘망친 예술 행각’은, 오늘도 현재 진행형이다.

    전시제목BOTCHED ART: THE MEANDERINGS OF SUNG NEUNG KYUNG 성능경의 망친 예술 행각

    전시기간2023.08.23(수) - 2023.10.08(일)

    참여작가 성능경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월요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현대 GALLERY HYUNDAI (서울 종로구 삼청로 14-6 (사간동) )

    연락처02.2287.3500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현대(GALLERY HYUNDAI)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이슬기: SAMSAM

    갤러리현대

    2024.06.27 ~ 2024.08.04

  • 작품 썸네일

    KIM GUILINE 김기린 : UNDECLARED FIELDS

    갤러리현대

    2024.06.05 ~ 2024.07.14

  • 작품 썸네일

    김창열 : BEYOND IRIDESCENCE

    갤러리현대

    2024.04.24 ~ 2024.06.09

  • 작품 썸네일

    풍경

    갤러리현대

    2024.03.13 ~ 2024.04.14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이영섭: 영원한 모더니티 Ⅱ

    갤러리 마리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리혁종, 현효준: RESIDUAL 잉여의 변증법

    대안공간 루프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나른한 오후, 검은 차 한입 머금을 때

    개나리미술관

    2024.07.02 ~ 2024.07.20

  • 작품 썸네일

    가변하는 소장품

    국립현대미술관

    2024.03.29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전현선: 두 개의, 누워 있는, 뿌리가 드러난 세계

    조현화랑 해운대점

    2024.05.1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ICE CUBE 아이스 큐브

    아트파크

    2024.06.21 ~ 2024.07.21

  • 작품 썸네일

    Adam Himebauch 개인전 《HERE COMES THE TWISTER》

    가나아트 나인원

    2024.06.2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안혜경: 춤추는 땅

    갤러리토포하우스

    2024.06.26 ~ 2024.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