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오귀스트 도미니크 앵그르(Jean Auguste Dominique Ingres)

1780년 프랑스 몽토방 출생 - 1867년 사망

경력

1834년~ 로마 프랑스 아카데미 관장

수상경력

로마대상(1801)

추가정보

프랑스의 화가. 19세기 프랑스의 고전주의를 대표하는 화가이다. 초상화가로서도 천재적인 소묘력과 고전풍의 세련미를 발휘했다. 《루이 13세의 성모에의 서약》으로 이름을 떨치면서부터 들라크루아가 이끄는 신흥낭만주의운동에 대항하는 고전파의 중심적 존재가 되었다. 초상화·역사화, 특히 그리스조각을 연상케 하는 우아한 나체화에서 묘기를 발휘했다.

1780년 8월 29일 몽토방에서 출생하였다. 16세 때 파리로 나와 당시 화단의 중진으로 명성을 떨치던 J.L.다비드에게 사사하였다. 1801년 《아가멤논의 사절들》로 로마대상을 받고 1806~1824년에는 이탈리아에 체류하면서 고전회화와 르네상스의 거장 라파엘로의 화풍을 연구하였다. 로마 체재 중의 대표작으로는 《오이디푸스와 스핑크스》 《목욕하는 여자》 《유피테르와 테티스》 《라파엘과 포르나리나》 등을 꼽을 수 있다.

한편, 초상화가로서도 천재적인 소묘력과 고전풍의 세련미를 발휘, 많은 작품을 남겼으나, 본국인 프랑스에서는 그리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다가 1824년 파리로 돌아와 살롱에 출품한 《루이 13세의 성모에의 서약》으로 이름을 떨치면서부터 들라크루아가 이끄는 신흥낭만주의운동에 대항하는 고전파의 중심적 존재가 되었다. 1834년 로마에 있는 프랑스 아카데미의 관장으로 다시 이탈리아에 갔다가, 1841년 파리로 돌아왔다. 이 무렵의 대표작으로는 《나폴레옹 1세 예찬》 《잔다르크》 《샘》 《터키 목욕탕》 《박사들과 함께 있는 예수》 등을 비롯하여 《앵그르 부인》 등 많은 초상화가 있다.

그의 작품은 초상화·역사화, 특히 그리스조각을 연상케 하는 우아한 나체화에서 묘기를 발휘하였으며, 현재 루브르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오달리스크》 《샘》 《발팽송의 욕녀》 《호메로스 예찬》 《리비에르 부인상》 《베르탱씨의 초상》 《자화상》 등은 19세기 고전주의의 불멸의 명작으로 꼽히고 있다. 앵그르의 영향은 후대에까지 미쳐, 드가, 르누아르, 피카소 등도 한때 그의 감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ArtworksView All

  • artwork thumbnail

    Grande Odalisque

    oil on canvas, 91x162cm, 1814, 루브르박물관(프랑스)

  • artwork thumbnail

    The Turkish Bath

    oil on canvas, 108 cm, 1862, 루브르박물관(프랑스)

  • artwork thumbnail

    The Valpinçon Bather

    1808, 루브르박물관(프랑스)

  • artwork thumbnail

    The Source

    1856, 오르세미술관(프랑스)

Shows on Mu:umView All

  • 전시 썸네일

    예르미타시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국립중앙박물관

    2017.12.19 ~ 2018.04.15

  • 전시 썸네일

    2011 오르세미술관展 고흐의 별밤과 화가들의 꿈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011.06.04 ~ 2011.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