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Hwanki Kim)

1913년 전남 신안 출생 - 1974년 사망

서울에서 활동

학력

~ 1936 니혼대학교 미술학 학사
~ 1932 니시키시로중학교

경력

1963 한국미술협회 이사장
1959 ~ 1963 홍익대학교 학장
1954 ~ 1974 대한민국 학술원 회원
1952 ~ 1955 홍익대학교 교수
1948.05 ~ 1959.06 대한민국 미술전람회 심사위원
1948 ~ 1950 서울대학교 예술학부 미술과 교수
1947 ~ 1963 서울시 문화위원회 위원

수상경력

1970 제1회 한국미술대상전 대상

추가정보

호 수화(樹話). 전남 신안 출생. 1936년 니혼[日本]대학 미술과를 졸업하고, 1940년 서울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아방가르드 연구소를 조직하는 한편 이과회(二科會)와 자유전(自由展) 등에 출품, 신미술(新美術:아르누보) 운동에 참여하였고, 8 ·15광복 후에는 신사실파(新寫實派)를 조직, 모더니즘 운동을 전개하였다. 1965년 이후 미국에 정착하여 작품활동을 하였다.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구체적인 이미지 대신 연속적인 사각 공간 속에 점묘(點描)를 배열하였으며, 한국 근대회화의 추상적 방향을 여는 데 선구자 역할을 하였다. 초기 수업시대는 미술학교 재학시와 연구과 시절, 귀국하기까지의 몇 년 간으로 볼 수 있는데, 이과회 ·백만회(白蠻會)를 조직하여 당시 일본 신감각파 대열에서 활발하고 적극적인 활동을 했다.

광복 이후부터 프랑스로 건너가기까지의 청년시절은 한국적 모티프 발견으로 일관했다고 할 수 있다. 운학(雲鶴) ·달 ·산 ·나목(裸木) ·꽃 ·여인을 통해 한국적 풍류의 정서를 표출하려는 것이 이 시기의 지배적 경향이다. 한국적 모티프에 대한 탐닉은 1956년 프랑스로 건너가 1959년 귀국하기까지의 파리시절에서도 농도를 더하였다. 약 10년간 미국에 있을 때에는 외견상 지금까지의 경향에 비해 많이 변모하였는데, 우선 모티프 해소, 순화된 색감, 공간의 심화와 확대라는 특징으로 묶을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실지로 작품상에는 어떠한 변모도 초래하지 않았으며, 작가 내면의 발전으로 여과시킨 심화현상일 뿐이다. 대표작으로 《어디에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1970) 《론도》《해와 달》 등이 있다. 한편 그의 예술정신을 기리는 환기미술관이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세워져 1992년 개관되었다. 안좌면(安佐面) 읍동리(邑洞里)의 그의 생가는 지방기념물 제146호로 지정되었다.

ArtworksView All

  • artwork thumbnail

    하드보드에 유채, 35.3x15.9cm, 1950

  • artwork thumbnail

    봄의 소리 4-Ⅰ-1966

    캔버스에 유채, 178x128cm, 1966

  • artwork thumbnail

    김환기 생가풍경

    종이에 수채, 27x11cm, 년도미상, 신안군청

  • artwork thumbnail

    새벽 #3

    1964-65, 캔버스에 유채, 176.9×109.6, PA7893

Shows on Mu:umView All

  • 전시 썸네일

    삼라만상 :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2017.03.13 ~ 2017.08.13

  • 전시 썸네일

    백자예찬 : 미술, 백자를 품다

    서울미술관

    2014.04.18 ~ 2014.08.31

  • 전시 썸네일

    대한민국 예술원 개원 60년 〈어제와 오늘〉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2014.04.17 ~ 2014.07.27

  • 전시 썸네일

    명화를 만나다: 한국근현대회화 100선 (Masterpieces of Modern Korean Painting)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2013.10.29 ~ 2014.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