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인(Ryu In)

1956년 출생 - 1999년 사망

서울에서 활동

학력

1987년 홍익대학교 조소과 전공 석사
1981년 홍익대학교 조소과 전공 학사

수상경력

1983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국립현대미술관
1983~85 목우회 공모전 특선 및 문광부 장관상, 국립현대미술관
1987 중앙미술대전 특선, 호암아트홀
1988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국립현대미술관
1990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국립현대미술관
1993 제1회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문화체육부
1995 제1회 한국일보 청년작가초대전 우수상, 백상기념관
1996 제1회 한국 미술평론가협회선정 우수창작상, 아트스페이스 서울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예술의 전당, 호암미술관, 모란 미술관,
아라리오 갤러리, 충무 상공회의소, 제주 조각공원, 국립극장,
동아갤러리, 가나아트센터 등

추가정보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인 아버지 류경채(1920-1995)와 희곡작가였던 어머니(1921-2009) 사이의 막내 아들로 태어나 마흔셋의 젊은 나이로 요절한 조각가 故류인(1956-1999)은 한국 현대조각사에 중요한 획을 그었다. 류인은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강한 자의식과 흙에 대한 본능적 욕구로 조각가의 길을 걷기 시작하였고 80년대 당시 추상과 설치작업이 지배적이던 한국 화단에 인체를 매개로 정밀하고도 힘있게 묘사한 구상조각을 선보이며 명실상부한 구상조각가로 명성을 날렸으며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중앙 미술대전 특선, 문체부가 수여한 ‘오늘의 젊은 작가상’ 등을 수상하였다. 이후엔 형상적 요소가 접목된 새로운 구상조각을 선보였고 더 나아가, 최초로 조각과 설치미술을 결합한 작품도 발표했다. 전통적 방식으로 인체를 다루면서 현대적인 표현으로 표현해 다수의 미술대전에서 수상을 하며 뛰어난 천재 조각가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잦은 음주와 타고난 지병인 결핵과 관절염, 간경화까지 겹쳐 43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작품은 충실한 사실적 묘사를 기반으로 한국 추상화단의 대가인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감각, 희곡작가이자 교수인 어머니에게 물려받은 무대 연출의 유전적 재능에 그만의 독특한 상상력이 더해져 가장 극적인 장면을 연극적 장면으로 재구성하여 작품에서 연출하였다. 이러한 그의 독창적 공간 해석은 사실적으로 재현된 인체 부위를 왜곡하거나 변형하고 연극적 연출 장치를 이용하여 인간(작가)이 본연적으로 갖고 있는 삶에 대한 강렬한 집착과 에너지와 함께 보다 근원적인 불안, 울분, 컴플렉스를 치열하게 느끼게 한다.

ArtworksView All

  • artwork thumbnail

    급행열차-시대의 변

    F.R.P, 118x1550x220cm (size variable), 1991

  • artwork thumbnail

    부활-조용한 새벽

    F.R.P, 철, 350x130x228cm, 1993

  • artwork thumbnail

    절대자-인간한계

    FRP, 1990

  • artwork thumbnail

    황색음-묻혔던 숲 (부분)

    브론즈, 철, 흙, 610x480x375cm, 1994

Shows on Mu:umView All

  • 전시 썸네일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특별전: 균열

    국립현대미술관

    2017.04.19 ~ 2018.04.29

  • 전시 썸네일

    류인 작고 15주기 기념 개인전, 불안 그리고 욕망

    아라리오갤러리 천안

    2015.01.20 ~ 2015.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