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오도르 제리코(Théodore Géricault)

1791년 프랑스 루앙 출생 - 1824년 사망

프랑스에서 활동

추가정보

프랑스 루앙에서 출생하였다. 19세기 프랑스의 대표적인 화가로 낭만주의 회화의 창시자이다. 1808년 파리에서 C.베르네의 문하에 들어갔으나 2년 뒤 P.N.게랭의 제자가 되었다. 그러나 그는 아카데믹한 정통에 불만이 있었고 동시대인으로서는 C.I.H.그로로부터 강한 영향을 받았으며, 또 P.P.루벤스에게 매료되었다.

1816년 이탈리아에 가서 고대의 작품과 르네상스의 화가들을 연구하고, 미켈란젤로의 영향을 크게 받아 귀국 후 대작 《메두사호(號)의 뗏목》(1819)을 그려 일약 유명해졌다. 이 작품은 젊은 F.V.E.들라크루아를 감격하게 하였고, 들라크루아에 의한 낭만주의 확립의 위대한 도화선이 되었다. 메두사호의 구조된 선원들에게 실정을 듣고 뗏목을 만들게 하는 등 실감을 살린 이 그림은 격렬한 동세(動勢), 강한 명암과 색채효과 등 극적인 정경을 표현한 박진감에 있어 이전의 회화와는 차별화되는 극적요소가 돋보인다.

1820년 영국으로 건너간 후 영국의 풍경을 수많은 석판화로 묘사하고 또 말을 좋아하고 빨리 달리는 동물의 속도를 좋아하여 그 동작을 예리하게 묘사하였다. 작품으로서는 유화는 얼마 되지 않으나 그리스독립전쟁·노예제 반대 등 시국적인 것을 주제로 한 소묘에 뛰어났고 석판화를 참다운 예술품으로 끌어올린 공로자이기도 하다. 1822년 런던에서 돌아와 얼마 동안 가슴을 앓다가 33세로 파리에서 죽었다. 이 밖에 주요작품에 《돌격하는 샤쇠르》 《부상당한 퀴라시에》 등이 있으며 조각작품도 몇 점 남겼다.

ArtworksView All

  • artwork thumbnail

    습격하는 근위기병

    캔버스에 유채, 1812, 루브르박물관(프랑스)

  • artwork thumbnail

    메두사의 뗏목

    캔버스에 유채, 491x716cm, 1818~19, 루브르박물관(프랑스)

  • artwork thumbnail

    흉갑 기병

    캔버스에 유채, 1814, 루브르박물관(프랑스)

  • artwork thumbnail

    에프손의 경마

    캔버스에 유채, 92x123cm, 1821, 루브르박물관(프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