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각에 부치는 노래

2017.12.12 ▶ 2018.02.25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2076 (남현동, 서울시립미술관)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김동규

    망각에 부치는 노래(Ode à L'oubli) 2004, 28×33×4cm, Fabric Collage and lithographs,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작품 썸네일

    오인환

    숫자 따라가기 1999-2012, 90×64cm(×40점), 사진, ed.1/1, 서울시립미술관 소장,(부분)

  • 작품 썸네일

    유영국

    Work 1967, 130×130cm, oil on canvas,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작품 썸네일

    피터 할리

    푸른 감옥(Blue Prison) 2005, 92×119.5×12.7cm, Acrylic, pearlescent & metallic on canvas,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작품 썸네일

    김환기

    Untitled(15-VII-69 #90) 1969, 120×85cm, oil on canvas,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작품 썸네일

    노충현

    얼음들 2013-2014, 162×227cm, oil on canvas,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작품 썸네일

    뮌(김민선_최문선)

    캐릭터 (점, 선, 면) 2014, 95×175×40cm, Light bulb, metal, acrylate, ed. 1/5,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작품 썸네일

    송상희

    엽서들 2013, 17분 30초, 단채널 HD 비디오, ed.1/3,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작품 썸네일

    김범

    화살표 1999, 34×24.5cm, 캔버스에 수묵,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부분)

  • 작품 썸네일

    사라 모리스

    거북이[오리가미](Turtle[Origami]) 2008, 214×214cm, Household gloss paint on canvas,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 Press Release

    본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이 수집해 온 소장품 중에서 잊는 행위와 그로 인해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다양한 맥락을 담고 있는 작품들을 남서울미술관에서 겨울 동안 선보이고자 마련되었다. 전시 제목 《망각에 부치는 노래》는 이번 출품작 중 하나인 루이즈 부르주아의 작품 제목 “Ode à l’oubli”를 인용한 것이다. ‘Ode’는 어떤 사물이나 인물에 대한 찬가(讚歌)를 뜻하는데, 특히 낭만주의 시인들이 특정 대상에 관한 시를 쓸 때 자주 등장하던 단어이기도 하다. 따라서 ‘망각에 부치는 노래’는 단지 기억을 잊고자 하는 마음을 의미하기보다는, 잊는다는 것 그 자체에 대해 써내려간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전시와 동명의 작품 <망각에 부치는 노래>(2004)는, 루이즈 부르주아가 결혼 후부터 노년이 되기까지 일상에서 사용한 갖가지 의류를 자르고 꿰매어 만든 하나의 그림책이다. 좋은 기억도, 아픈 기억도 정성스럽게 해체하고 꿰매어 새로운 차원의 창조물로 탄생시킨 부르주아의 시적인 태도는 우리가 기억과 경험을 대하는 다양한 접근 방식을 포용하는 제스쳐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본 전시에서는 잊어가는 과정, 잊고 있었지만 문득 떠오르는 기억, 특정한 경험에서 오는 강박에서 벗어나기 위한 행동, 현실에서 존재하지 않지만 상상 속에서 더 사실적으로 느껴진 것에 대한 표현, 지나간 여정에 대한 재해석 등을 담은 쿠사마 야요이, 루이즈 부르주아, 김환기, 유영국, 김봉태, 유근택, 노충현, 박준범, 김소라, 지석철, 주태석, 김동규, 오인환의 작품을 통해 망각과 회상에 대한 다채로운 시선을 제안한다.

    그리스 신화 속 망각의 신 레테(Lethe)는 망각의 강을 통해 죽은 이들의 기억을 완전히 사라지게 하고, 그들을 새로운 차원의 세계로 보내주는 다리 역할을 한다. 그렇기에 망각은 단지 기억을 잊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망각 뒤에 침잠되는 진실과 재생에 대한 이야기로 연결된다.

    사회적 사건과 거대 담론 뒤에 가려져있으나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개인의 일상에 대한 미시적 시선들, 앞모습보다도 더 많은 진실을 담고 있을지 모르는 뒷모습, 진리로 간주되는 대상에 대한 회의적 시선과 재해석, 단순화되고 추상화된 그리드 속에 은폐된 도시인의 이면에 대한 이야기 등을 담은 뮌, 송상희, 김세진, 홍순명, 문영민, 이효연, 장 미셸 바스키아, 서용선, 김범, 김인배, 사라 모리스, 김용관, 주재환, 조나단 보로프스키, 피터 할리의 작업은 우리로 하여금 표면에 드러나지 않는 것과 절대적으로 여겨졌던 것들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숙고하게 한다.

    이번 전시는 남서울미술관에서 서울시립미술관의 주요 소장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전시가 열리는 기간 동안 한 해의 마지막과 시작을 맞이하는 관람객들이 작품을 통해 각자의 내밀한 기억을 반추하면서, 보다 친근하게 전시에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전시제목망각에 부치는 노래

    전시기간2017.12.12(화) - 2018.02.25(일)

    참여작가 김동규, 김범, 김봉태, 김세진, 김소라, 김용관, 김인배, 김환기, 노충현, 문영민, 뮌(김민선_최문선), 박준범, 서용선, 송상희, 오인환, 유근택, 유영국, 이효연, 주재환, 주태석, 지석철, 홍순명, 장 미셀 바스키아, 조나단 보로프스키, 루이즈 부르주아, 피터 할리, 사라 모리스, 쿠사마 야요이

    관람시간화~금요일 10:00am - 08:00pm
    토~일, 공휴일 10:00am - 06:00pm

    휴관일매주 월요일 휴관, 1월 1일 휴관

    장르회화, 영상, 사진, 설치 등

    관람료무료

    장소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SeMA, Nam-Seoul Museum of Art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2076 (남현동, 서울시립미술관) )

    연락처02-2124-8800

  • Artists in This Show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SeMA, Nam-Seoul Museum of Art)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예술가 (없는) 초상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2018.03.20 ~ 2018.05.20

  • 작품 썸네일

    망각에 부치는 노래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2017.12.12 ~ 2018.02.25

  • 작품 썸네일

    공예의 자리 Rethinking Craft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2017.06.06 ~ 2017.07.30

  • 작품 썸네일

    오늘의 옹기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2016.12.13 ~ 2017.02.26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서화에 올린 심흔(心魂)전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18.05.23 ~ 2018.05.28

  • 작품 썸네일

    임진성기획초대전 '夢.遊'

    갤러리 그림손

    2018.05.16 ~ 2018.05.28

  • 작품 썸네일

    바람이 분다. 군산_연결 Il fait du vent, Gunsan_La liaison

    창작문화공간 여인숙

    2018.05.15 ~ 2018.05.29

  • 작품 썸네일

    이용은: 꽃끼리 flowerphant

    갤러리 일호

    2018.05.23 ~ 2018.05.29

  • 작품 썸네일

    프로젝트 살구이끼 1: 서툰 손으로 한 조각을 닮은 북정마을

    스페이스 이끼

    2018.05.01 ~ 2018.05.30

  • 작품 썸네일

    인수봉

    금보성아트센터

    2018.05.11 ~ 2018.05.30

  • 작품 썸네일

    스틸/라이프 – 네덜란드 현대 사진전

    한국국제교류재단 KF갤러리

    2018.05.03 ~ 2018.05.30

  • 작품 썸네일

    물성의 변이

    대안공간 눈

    2018.05.17 ~ 2018.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