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Hito Steyerl–A Sea of Data

2022.04.29 ▶ 2022.09.18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종로구 삼청로 30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 3, 4전시실, 프로젝트 갤러리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2022.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사진: 홍철기.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2022.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사진: 홍철기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야성적 충동>, 2022 단채널 HD 비디오, 컬러, 사운드, 24분, 라이브 컴퓨터 시뮬레이션, 가변 시간. 국립현대미술관 제작 지원 이미지 CC 4.0 히토 슈타이얼.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소셜심>, 2020 단채널 HD 비디오, 컬러, 사운드, 18분 19초, 라이브 컴퓨터 시뮬레이션 댄싱 마니아, 가변 시간 ≪Hito Steyerl. I Will Survive≫ 전시 전경, K21, 뒤셀도르프, 2020.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사진: © Achim Kukulies, Düsseldorf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태양의 공장>, 2015 단채널 HD 비디오 설치, 컬러, 사운드, 발광 LED 그리드, 의자, 23분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2022.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사진: 홍철기.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안 보여주기: 빌어먹게 유익하고 교육적인 .MOV 파일>, 2013 단채널 HD 디지털 비디오 설치, 컬러, 사운드, 15분 52초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2022.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사진: 홍철기.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타워>, 2015 3채널 HD 비디오 설치, 컬러, 사운드, 6분 55초.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2022.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사진: 홍철기.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헬 예 위 퍽 다이>(Hell Yeah We Fuck Die), 2016 3채널 HD 비디오, 컬러, 사운드, 4분 35초 <오늘날의 로봇>, 2016 단채널 HD 비디오, 컬러, 사운드, 8분 2초.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2022.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사진: 홍철기.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유동성 주식회사>, 2014 단채널 HD 디지털 비디오 설치, 컬러, 사운드, 30분 15초.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온타리오 미술관 전시 전경, 토론토, 2019.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사진: Dean Tomlinson. © Art Gallery of Ontario.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자유낙하>, 2010, 단채널 HD 디지털 비디오, 컬러, 사운드, 33분 43초.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시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2022.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사진: 홍철기.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비어 있는 중심>, 1998 16 mm 필름(비디오로 재생), 컬러, 사운드, 62분. 작가 소장 아카데미 데어 쿤스테 베를린 전시 전경, 베를린, 2019. 작가 제공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

    <11월>, 2004 단채널 디지털 비디오, 컬러, 사운드, 25분 19초 이미지 CC 4.0 히토 슈타이얼.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 Press Release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동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중 한 명인 히토 슈타이얼의 아시아 최초 대규모 개인전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를 4월 29일(금)부터 9월 18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동시대 미술계 거장의 작품세계를 국내 관람객에게 소개하는 전시를 꾸준히 선보여왔다. 2017년 크지슈토프 보디츠코, 2019년 제니 홀저, 2021년 아이 웨이웨이에 이어, 2022년에는 독일과 유럽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세계적인 미디어 작가이자 영화감독, 비평가인 히토 슈타이얼(Hito Steyerl, 1966~)을 조명한다. 히토 슈타이얼은 디지털 사회의 이면과 그 속에서 생산되는 이미지의 새로운 문법을 추적하고 기술, 자본, 예술, 사회의 관계에 대한 철학적·비평적 통찰을 보여주는 작품 및 저술 활동으로 2000년대 이후 국제미술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베니스 비엔날레(2019, 2015, 2013), 카셀 도쿠멘타(2007), 파리 퐁피두센터(2021) 등에서 전시를 개최한 바 있으며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아시아 최초로 대규모 개인전을 열게 되었다.

    전시 제목인 ‘데이터의 바다’는 히토 슈타이얼의 논문 「데이터의 바다: 아포페니아와 패턴(오)인식」(2016)에서 인용한 것으로, 오늘날 또 하나의 현실로 여겨지는 디지털 기반 데이터 사회를 새롭게 바라보고자 하는 전시의 기획 의도를 함축한다. 전시에서는 <독일과 정체성>(1994)과 <비어 있는 중심>(1998) 등 다큐멘터리 성격의 초기 영상작품부터 알고리즘, 인공지능, 로봇공학 등 디지털 기술 자체를 인간과 사회와의 관계 속에서 조명하는 근작 <소셜심>(2020)과 국립현대미술관 커미션 신작 <야성적 충동>(2022)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작품세계를 망라하는 대표작 23점을 소개한다.

    히토 슈타이얼은 가속화된 글로벌 자본주의와 디지털 사회 및 포스트 인터넷 시대 이미지의 존재론과 그것의 정치·사회적 맥락을 분석하면서 미디어, 이미지, 기술에 관한 주요한 논점을 제시해왔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각종 재난과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기술은 인간을 구원할 수 있는가? 디지털 시각 체제는 인간과 사회에 대한 인식을 어떻게 변화시켰는가? 지구 내전, 불평등의 증가, 독점 디지털 기술로 명명되는 시대에 동시대 미술관의 역할은 무엇인가?’ 등의 질문을 던진다. 이를 통해 디지털 자본주의와 네트워크화 된 공간 속에서 디지털 문화가 만들어낸 새로운 이미지, 시각성, 세계상 및 동시대 미술관의 역할과 위상에 대한 폭넓은 사유와 성찰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전시는 ‘데이터의 바다’, ‘안 보여주기-디지털 시각성’, ‘기술, 전쟁, 그리고 미술관’, ‘유동성 주식회사-글로벌 유동성’, ‘기록과 픽션’ 등 총 5부로 구성된다.

    1부 ‘데이터의 바다’는 데이터, 인공지능, 알고리즘, 메타버스 등 디지털 기술 기반 네트워크 사회 속에서 이미지 생산과 순환, 데이터 노동 및 동시대 미술관의 상황을 다룬 작가의 주요 작품 <태양의 공장>(2015), <깨진 창문들의 도시>(2018), <미션 완료: 벨란시지>(2019), <이것이 미래다>(2019), <소셜심>(2020), <야성적 충동>(2022) 등을 소개한다. 신작 <야성적 충동>은 인간의 탐욕이나 두려움으로 시장이 통제불능 상태가 되는 상황을 ‘야성적 충동(Animal Spirits)’으로 명명한 영국의 경제학자 존 매이너드 케인스의 개념을 인용하고, 구석기 시대 벽화가 그려진 동굴을 중심으로 스페인 양치기들이 가진 생태학적 힘을 교차시키며, 비트코인이나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새롭게 등장한 야생적 자본주의 시장에 대해 논의를 전개시킨다.

    2부 ‘안 보여주기-디지털 시각성’에서는 대표작 <안 보여주기: 빌어먹게 유익하고 교육적인 .MOV 파일>(2013)을 중심으로 데이터가 대량으로 수집·등록되고, 감시 카메라가 도처에 널려 있는 디지털 세상에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의 위계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디지털 시각체제의 특이성을 간파한다.

    3부 ‘기술, 전쟁, 그리고 미술관’에서는 기술 유토피아에 의문을 제기하고 기술과 전쟁의 이면을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한 작품 <타워>(2015), <헬 예 위 퍽 다이(Hell Yeah We Fuck Die)>(2016)를 소개한다. 아울러 성전으로서의 미술관이 아닌 다양한 사회 현상과 연동된 장소로서 동시대 미술관의 새로운 위상을 해석한 작품 <면세 미술>(2015)과 <경호원들>(2012)을 전시한다.

    4부 ‘유동성 주식회사-글로벌 유동성’에서는 사물, 사람, 자본, 정보, 데이터, 등 모든 것이 순환하는 전 지구적 네트워크 시대 순환주의의 의미를 담은 작품 <유동성 주식회사>(2014)와 <자유낙하>(2010)를 전시한다. 아울러 유동성의 시대 이미지의 새로운 가치를 “빈곤한 이미지(poor image)”라는 용어를 통해 재정의하면서 동시대 이미지의 가치와 예술에 대해 새롭게 바라보기를 권유한다.

    5부 ‘기록과 픽션’에서는 독일 통일 이후 인종차별, 반유대주의 등 불평등의 문제를 다룬 199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반에 이르는 작가의 초기 다큐멘터리적 영상 실험을 기록과 픽션, 진실과 허구의 맥락에서 보여주며 작가의 현재 다큐멘터리적 시선의 출발을 쫒는다.

    전시 기간 동안 히토 슈타이얼의 작품세계를 보다 심층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작가와의 대화 및 연계 학술행사가 마련된다. 4월 29일(금) 오후 2시 작가와의 대화가 진행되며, 6월과 7월에는 전문가 강연 및 라운드 테이블이 이어진다. 작가와의 대화는 행사 당일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youtube.com/MMCAKorea)를 통해 생중계된다.

    또한 히토 슈타이얼의 초기 영상작품을 집중 감상할 수 있는 연계 상영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비어 있는 중심>(1998), <11월>(2004), <러블리 안드레아>(2007) 등 히토 슈타이얼의 다큐멘터리적 시각의 근간이 되는 초기영상 작품 7편을 5월 27일부터 7월 17일까지 MMCA필름앤비디오에서 상영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아시아 최초로 개최되는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는 영상·미디어 장르에 있어 선구적인 작가로 평가받는 히토 슈타이얼의 기념비적인 전시”라며, “예술, 디지털 기술, 사회에 관한 흥미로운 논점을 제안해온 작가의 진면모를 마주하고 많은 담론들이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일반인 전화문의: 02-3701-9500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대표번호)



    ■ 전시 연계 프로그램

    1. 작가와의 대화

    ○ 기간: 2022. 4. 29.(금) 14:00
    ○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멀티프로젝트홀(지하1층)
    ○ 참여방법: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youtube.com/MMCAKorea) 생중계(국/영 동시통역)

    2. 전문가 강연
    ○ 「2010년대 중반 이후 히토 슈타이얼의 디지털 이미지와 컴퓨터 기반 테크놀로지:
    존재론, 유물론, 정치」
    - 강연자: 김지훈 (영화미디어학자, 중앙대 교수)
    - 일시/장소: 2022. 6. 10. (금) 15:00 / MMCA필름앤비디오

    ○ 「'추방된' 기술 존재자들의 생태정치학을 위하여」
    - 강연자: 이광석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문화/과학』 편집인)
    - 일시/장소: 2022. 6. 24. (금) 15:00 / MMCA필름앤비디오

    ○ 「보리스 아르바토프 재방문: 히토 슈타이얼과 순환주의(circulationism)의 재발명」
    - 강연자: 김수환 (한국외국어대 러시아학과 교수)
    - 일시/장소: 2022. 7. 8. (금) 15:00 / MMCA필름앤비디오

    3. 상영프로그램: <기록과 픽션>
    ○ 기간: 2022. 5. 27(수). ~ 7. 17(일). 수, 목, 금, 토, 일 15시 (수, 토 19시 야간 상영)
    ○ 장소: MMCA필름앤비디오
    ○ 상영작: 총 7편
    <독일과 정체성>(1994), <비어 있는 중심>(1998), <정상성 1-X>(1999), <11월>(2004),
    <러블리 안드레아>(2007), <저널 No.1>(2007), <아도르노의 그레이>(2012)

    ※ 상기 일정은 변경될 수 있으며, 강연 접수방법 및 연계상영 관람방법은 추후
    국립현대미술관 누리집(www.mmca.go.kr)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전시제목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Hito Steyerl–A Sea of Data

    전시기간2022.04.29(금) - 2022.09.18(일)

    참여작가 히토 슈타이얼

    관람시간월, 화, 수, 목, 금, 일요일 10:00 ~ 18:00
    수, 토요일: 10:00 ~ 21:00 (18:00 ~ 21:00 야간개장 무료관람)
    ※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은 밤 9시까지 관람하실수 있습니다
    ※ 발권은 관람 종료 1시간 전까지만 가능합니다

    휴관일1월1일, 설날, 추석

    장르미디어 영상, 설치, 오브제 등

    관람료4,000원 (MMCA서울 통합권)

    장소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서울 종로구 삼청로 30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 3, 4전시실, 프로젝트 갤러리)

    연락처02-3701-9500

  • Artists in This Show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한국의 채색화 특별전 《생의 찬미》

    국립현대미술관

    2022.06.01 ~ 2022.09.25

  • 작품 썸네일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Hito Steyerl–A Sea of Data

    국립현대미술관

    2022.04.29 ~ 2022.09.18

  • 작품 썸네일

    나너의 기억 My Your Memory

    국립현대미술관

    2022.04.08 ~ 2022.08.07

  • 작품 썸네일

    시대를 보는 눈: 한국근현대미술

    국립현대미술관

    2020.08.04 ~ 2022.07.31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터치스톤 TOUCHSTONE

    신한갤러리 역삼

    2022.05.17 ~ 2022.06.28

  • 작품 썸네일

    2022 아트랩대전 : 이서경

    이응노미술관

    2022.06.06 ~ 2022.06.28

  • 작품 썸네일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되는가_시대의 눈: 해석된 달항아리

    갤러리 나우

    2022.06.03 ~ 2022.06.28

  • 작품 썸네일

    New Translation: 오래된 감각들

    정문규미술관

    2022.05.11 ~ 2022.06.29

  • 작품 썸네일

    New Life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2022.06.08 ~ 2022.06.29

  • 작품 썸네일

    김덕기: You Are My Sunshine!

    신세계갤러리 본점

    2022.04.13 ~ 2022.06.30

  • 작품 썸네일

    김강용 개인전

    갤러리 LVS

    2022.06.08 ~ 2022.06.30

  • 작품 썸네일

    김환기 뉴욕시대와 한용진ㆍ문미애

    갤러리현대

    2022.06.02 ~ 2022.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