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샨(Ben Shahn)

1898년 리투아니아 카우나스 출생 - 1969년 사망

미국에서 활동

추가정보

1898년 리투아니아의 카프나스에서 출생하였다. 유대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8살 때 가족이 모두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에 정착하였다. 1913년부터 4년간 석판화공의 도제로 일하며 야간에 중학교를 다녔으며, 그 후로는 석판화공으로 생계를 유지하며 뉴욕대학, 뉴욕시립대학을 거쳐 내셔널 아카데미 오브 디자인에서 공부하였다. 1925년과 1927년에 프랑스·이탈리아·에스파냐·아프리카 북부를 여행하면서 조지 루오(Georges Rouault)의 영향을 받았다.

1930년에 아프리카를 주제로 한 첫 개인전을 열었는데, 이 당시는 미국의 경제공황 시기로서 실업과 사회불안 속에서 사회비판을 주제로 하는 예술경향이 표현되었다. 1931년에는 샨이 이제까지의 심미적인 예술개념을 거부하고 사회적 주제에 대해 직감에 따라 《드레퓌스 사건》, 《사코와 반제티의 수난》(템페라, 1931~1932, 휘트니미술관) 등의 시리즈를 구아슈나 수채화로 그려 자신의 명확한 의식과 스타일을 굳혔다.

노동운동가 E.무니에의 투옥에 항의하는 15장의 구아슈 시리즈(1931~1932)가 멕시코의 D.리베라에게 인정받아 록펠러센터의 프레스코 벽화제작에 조수로 채용되어 《교차로에 선 사람》을 제작하였는데, 이 공동 제작은 그후에 샨이 그린 여러 벽화의 기초가 되었다.

한편 경제공황 속에서의 도시 빈민과 민중의 억눌린 삶을 그림으로써 대변하였다. 《광부의 아내》(1948)는 그 대표작으로, 붉은 벽돌담을 배경으로 광부의 아내가 클로즈업되고 뒤쪽에 손자를 안고 앉아 있는 광부 할머니, 벽돌담 사이에 직사각형으로 뚫린 문, 그리고 문 바깥에 헬멧을 쓰고 검은 옷을 입은 두 명의 광부와 채탄창고 혹은 제련공장이 보인다.

그 밖에 《해방》(1945), 《굶주림》(1946) 등을 통해 빈곤 속에 방치된 어린이를 그려 삶의 고통과 슬픔을 작가의 따뜻한 시선으로 보여주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는 주로 석판화가나 사진작가로서도 활동하였다.

ArtworksView All

  • artwork thumbnail

    서전트 쉬리버의 초상

    Watercolor, 66.2x50.5cm, 1966, 광주시립미술관 하정웅컬렉션

  • artwork thumbnail

    노동자에게 예방접종하는 의사

    Tempera, 16.5x11.5cm, 미상, 광주시립미술관 하정웅컬렉션

  • artwork thumbnail

    현금을 타는 남자

    Lithograph, 103x66cm, 1969, 광주시립미술관 하정웅컬렉션

  • artwork thumbnail

    난 너에게 이것만은 말할 수 있다

    Photo serigraphy, 65.5x47.5cm, 1964, 광주시립미술관 하정웅컬렉션

Shows on Mu:umView All

  • 전시 썸네일

    벤 샨전

    광주시립미술관

    2012.12.22 ~ 2013.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