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Life

2022.06.08 ▶ 2022.06.29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48-1 (창성동, 창성동복합건축물)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국동완

    나는 셋 아니 넷 아니 다섯 (드로잉 25주) 한지에 흑연, 56 x 44 cm, 연작 41점, 2020

  • 작품 썸네일

    김허앵

    한여름의 산책 캔버스에 유채, 72.5 × 116.3 cm, 2018

  • 작품 썸네일

    윤향로

    :)◆30F-4 Epson UltraChrome inkjet, acrylic, and oil on canvas, 91 × 73 cm, 2020

  • 작품 썸네일

    이채연

    가족을 위한 축복 한지에 분채, 65 × 65 cm, 2021

  • 작품 썸네일

    한상아

    낯선 질량 종이에 먹, 49 × 49 cm, 2020

  • Press Release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는 2022년 6월 8일부터 6월 29일까지 주제기획전 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임신과 출산, 육아의 과정을 거친 5명의 여성 작가가 참여해, 자신만의 작품 제작 방법론을 활용해 이와 같은 삶의 변화에 관해 직, 간접적으로 언급하고 있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 제목 ‘New Life’는 작가로서는 ‘새로운 작업’을 세상에 내어놓는 일이라는 점에서, 엄마로서는 아이와 함께 하는 ‘변화된 새로운 삶’이라는 의미로, 또한 세상에 온 아이에게는 ‘새로운 생명’이라는 뜻으로 붙였다.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우리 모두는 각자의 가치관, 신념에 따라 매 순간 선택의 크고 작은 기로에서 결정을 하게 되고, 작은 습관이나 행동, 변화가 작품에 반영되기도 한다. 이번 전시는 작가 개인에 대한 이해를 넘어 상호 공감과 연대의 확장을 꾀한다. 비슷한 관심사나 고민을 공유한 사람들이 지적인 교류를 기반으로 또 다른 도약의 기회를 만들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

    국동완은 모태 안에서 평균 40주 동안 성장하는 태아를 1주에 한 장씩 총 41장의 자유연상 드로잉으로 그려낸다. 그의 아티스트북 <나는 셋 아니 넷 아니 다섯>에는 드로잉 연작과 이 그림을 받아 적은 텍스트가 함께 수록됐다. 그림과 글은 독립적인 서사를 가지고 있지만 서로 영향을 준다. 40주의 시간을 통해 성장을 거듭하는 수정체는 계속해서 세포의 분열을 거듭하며 성장하게 되는데, 이것은 우리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좋든 나쁘든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합쳐졌다 쪼개지기를 반복하는 과정과 같다.

    김허앵은 임신 출산 육아의 과정을 거쳐 한 아이의 양육자가 된 후, 그 안에서의 일상을 소재로 삼은 회화 작업을 2020년부터 선보인 바 있다. 이 세상의 모든 엄마는 출산 이후 신체의 극심한 변화와 노화를 경험하게 된다. 또한, 낮은 레벨의 게임을 영원히 플레이하는 것과 같이 반복적인 돌봄의 일상을 살게 된다. 작가는 이처럼 지친 순간마저도 자신만의 경쾌한 색으로 흥미진진하게 포착하여, 일상의 소중함을 일깨운다. 그의 몸에 대한 관심은 인간을 넘어 동물과 식물에까지 확장되며, 생명의 의미에 관해 숙고해보게 한다.

    윤향로는 동시대 이미징 기술을 기반으로 추상 회화의 가능성을 탐구한다. 2020년 선보인 <캔버스들> 시리즈는 크게 세 층위로 나뉘어 있는데, 가장 아래에는 미술사적 맥락, 그다음에는 작가 개인의 작업 방향, 그 위에는 개인사적 맥락이 담겼다. 헬렌 프랑켄탈러의 카탈로그 레조네에는 그가 과거 올드마스터의 작품을 전유한 시리즈가 소개돼 있다. 이러한 내용을 발췌해 앱손울트라크롬 잉크젯으로 출력하고, 그 위에는 에어브러쉬를 사용한 아크릴로 다른 레이어를 얹은 뒤, 아들의 드로잉을 얹어 작가이자, 여성이자, 또 부모로서의 태도를 보여준다.

    이채연은 민화의 형식을 활용해 정물, 풍경, 인물 등을 그린다. 출산 이후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비는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민화를 배우게 되었고, 현재까지도 해당 기법을 이용해 작품을 제작한다. 작가는 ‘파’를 자신을 상징하는 대상으로 활용해 자화상을 다수 그려왔다. 비교적 저렴한 식재료 이면서도 또 주재료를 돋보이게 해주는 부재료인 파는, 여리지만 동시에 단단한 모습을 드러낸다.

    한상아는 누구나 한 번쯤 겪을 법한 평범한 사건과 감정이 공상과 혼재하며 나타나는 낯선 풍경을 그린다. 다층의 먹으로 물들인 작가의 서사는 부모로서, 또 여성 작가로서 정체성을 확립할 때 마주하는 불안과 희망을 은유적으로 담는다. 한국 사회에서 여성이자 또한 작가로 살아가면서 겪는 낯선 분투의 이야기를 담았다. ‘낯선 합장’과 ‘공탑’은 네 가족이 된 이후 누리게 되는 행복과 함께 드리워진 불안에 관한 작품이다. ‘오늘도 무사히’ 보내기를 바라는 기도하는 마음으로 아슬아슬한 탑을 만들게 됐다. (글. 기획자 최정윤)

    전시제목New Life

    전시기간2022.06.08(수) - 2022.06.29(수)

    참여작가 국동완, 김허앵, 윤향로, 이채연, 한상아

    관람시간12:00pm - 07:00pm

    휴관일매주 월, 화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스페이스 윌링앤딜링 SPACE WILLING N DEALING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48-1 (창성동, 창성동복합건축물) )

    기획최정윤

    연락처02.797.7893

  • Artists in This Show

스페이스 윌링앤딜링(SPACE WILLING N DEALING)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New Life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2022.06.08 ~ 2022.06.29

  • 작품 썸네일

    이해강: M&M’s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2021.11.17 ~ 2021.12.05

  • 작품 썸네일

    글래머샷·장종완 이인전: To the Moon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2021.09.24 ~ 2021.10.14

  • 작품 썸네일

    박노완: 사람 얼룩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2021.08.27 ~ 2021.09.15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김영은: 소리의 틀

    송은

    2022.07.08 ~ 2022.08.13

  • 작품 썸네일

    지강: Dancing on the Vaguelette

    갤러리이든

    2022.07.13 ~ 2022.08.13

  • 작품 썸네일

    조은: Beads in the Green

    아트사이드 갤러리

    2022.07.22 ~ 2022.08.13

  • 작품 썸네일

    이희준 개인전

    국제갤러리

    2022.07.01 ~ 2022.08.14

  • 작품 썸네일

    백서영: Connection

    사이아트 스페이스

    2022.08.09 ~ 2022.08.14

  • 작품 썸네일

    김태린: Flow

    사이아트 도큐먼트

    2022.08.09 ~ 2022.08.14

  • 작품 썸네일

    박형진: 지금 이따가 다음에

    경기도미술관

    2022.04.05 ~ 2022.08.15

  • 작품 썸네일

    조각충동 Sculptural Impulse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22.06.09 ~ 2022.08.15